본문으로 바로가기
58249375 0102020022058249375 02 0201001 6.1.3-RELEASE 10 서울신문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82173851000 1582179434000 대구 코로나19 확진자 5명 공무원 1명 포함 2002201731 related

“아트필 미술학원·하나린어린이집 교사도 확진자” 불안한 대구

글자크기
서울신문

아침부터 의심 환자 몰리는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 - 20일 오전 대구시 서구 중리동 대구의료원 선별진료소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들이 검사를 받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2020.2.20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술학원-어린이집 1곳씩 폐쇄…역학조사 뒤 소독·방역

대구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교사가 각각 1명씩 포함되면서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20일 질병관리본부와 대구시에 따르면 이날 코로나19확진자 23명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대구지역에 확진자는 34명으로 늘었다. 확진자는 남구가 12명, 달서구 7명 등이다. 하룻밤 사이에 수십 명씩 확진자가 늘면서 시민 불안감이 확산하는 가운데 대구·경북 시도를 비롯한 방역 당국이 긴급 대책 마련에 들어갔다.

새로 추가된 확진자 23명 가운데는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교사가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미술학원은 대구 수성구 소재 아트필 미술학원으로 원생은 7명이다. 어린이집은 동구 하나림 어린이집이다. 이곳은 교사 20명, 원생 150명으로 확진자가 가르치는 원생은 45명이다.

대구시는 확진 직후 해당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근무자에 대해서는 자가격리 조치하고 이날 오전 7시쯤 미술학원과 어린이집 학부모에게도 관련 내용을 통보했다. 두 시설은 폐쇄하고 역학조사를 마치는 대로 소독·방역에 나설 방침이다.

대구시 “시민 외출 자제…일생 생활 중 마스크 착용 요청”

대구시는 대구의료원 라파엘 병동 전체를 소개한 뒤 88실을 확보할 계획이다. 하지만 확진자가 지속해서 증가할 경우 음압병실격리 입원이 불가능할 것으로 판단, 보건당국에 중증환자는 음압병실, 경증환자는 1인 1실 일반병실에 입원시키도록 정책 전환을 요구했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대구지역의 코로나19 사태는 심각한 단계”라며 “외출을 최대한 자제하고 일상생활에서 마스크를 꼭 착용해달라”고 당부했다.

김채현 기자 chkim@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