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6937 0112020022058236937 03 0308001 6.1.2-RELEASE 11 머니투데이 58359492 false true true false 1582148880000 1582189317000 SK하이닉스 코로나19 자가격리 대상 800여명 확대 2002201145 related

관광객 99% '뚝'…홍콩 경제 집어삼킨 코로나19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성은 기자] [사상 처음으로 2년 연속 역성장 우려…문닫는 상점들 늘어…"언제 실직할지 몰라"]

머니투데이

/사진=AFP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탓에 홍콩 경제가 사상 최악의 국면으로 접어들었다. 지난해 대규모 시위에 이미 10년 만에 역성장한데 이어 올해도 마이너스 성장이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18일(현지시간) 블룸버그에 따르면 경제학자들은 올해 2월 초 이후 전망에서 홍콩의 올해 경제가 1% 이상 위축될 것으로 예상했다. 수치가 현실화 한다면 홍콩 경제는 대규모 장기 시위 탓에 지난해 1.2% 역성장한 데 이어 올해 역시 마이너스 성장하는 것이다. 홍콩의 2년 연속 역성장은 사상 처음이다.

픽텍 웰스 매니지먼트의 동 첸 아시아 수석 이코노미스트는 "(홍콩 경제의) 빠른 회복 가능성이 매우 희박하다"며 "세계 경제 환경도 홍콩 국내 정치 상황도 이를 뒷받침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코로아 19로 인해 중국으로부터의 관광객 유입이 급감할 것이란 게 홍콩 경제 타격의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올해 2월 홍콩을 찾은 예비 방문객 수는 일평균 3000명이 안돼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9% 급감했다. 지난해 대규모 시위 촉발 전에는 중국으로부터 홍콩을 방문한 방문객 수가 최고 500만명에 달한 때도 있었다. 홍콩 전체 방문객 수 중에 중국 출신은 70~80%를 차지한다.

DBS 은행의 새뮤엘 티스 이코노미스트는 "올해 1분기에 코로나19 영향이 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심각할 것"이라며 "홍콩 GDP에서 60% 이상이 민간 소비에서 나오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로이터에 따르면 홍콩의 식당 및 관련 종사자 연맹을 인용해 최근 100개 이상의 식당이 문을 닫았다고 밝혔다.

한 딤섬 요리점 요리사는 "(지난해) 시위 기간 동안 손님 수가 30~50% 줄었지만 코로나19는 이를 70~80% 수준으로 더 떨어뜨렸다'며 "업계 종사자들이 언제 실직하게 될지 모른다"고 말했다.

또 홍콩소매관리협회에 따르면 '대목'으로 꼽히는 지난 춘제 기간의 첫 10일 동안 장신구, 시계, 화장품, 의류 등 소매품목에서의 매출이 전년 동기 대비 30~50% 가량 줄었다.

화장품 브랜드 '사사(Sa Sa) 인터내셔널'은 일부 매장을 폐쇄하고 3~5월 사이 홍콩 직원 인력을 최대 3% 줄이고 임금을 10~40% 가량 삭감한다고 밝혔다.

한편 홍콩 정부는 코로나19 발발에 따른 악영향을 줄이기 위한 의회로부터 36억달러(약 4조2800억원)의 예산 승인을 구할 예정이다.

김성은 기자 gttsw@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