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35148 0022020022058235148 03 0302002 6.1.2-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2124709000 1582150751000 라임 펀드 1인당 판매 2002200915 related

검찰, 라임운용·신한금투 압수수색

글자크기

펀드 환매중단 사태 수사 본격화

신한금투, 상품 부실 숨기고 판 의혹

우리은행·대신증권도 수사 가능성

라임자산운용의 1조6000억원대 펀드 환매 중단 사태 등을 수사 중인 검찰이 19일 라임운용 등을 압수수색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부장 조상원)는 이날 서울 여의도의 라임운용 본사와 신한금융투자 본사에 검사와 수사관 등을 보내 컴퓨터 파일과 장부 등을 확보했다.

앞서 금감원은 지난 9일 라임운용과 신한금투를 자본시장법 위반과 배임, 사기 등 혐의로 검찰에 수사 의뢰했다. 지난 12일에는 펀드 환매 중단 사태로 피해를 본 투자자 34명이 라임운용의 PB(프라이빗뱅커) 등 금융 관계자 60명을 사기 및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투자자들은 판매자들에게 속아 펀드에 투자하는 바람에 각각 1억~33억원의 피해를 봤다고 주장하고 있다.

검찰은 라임운용이 불법 자전(自轉)거래를 통해 10%대의 수익률이 발생하는 것처럼 조작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 또 라임운용이 추가로 유입된 자본을 기존 투자자들에게 돌려주는 방식으로 수익이 발생하는 것처럼 꾸며 투자자를 계속 끌어모았는지도 수사 중이다.

환매 중단 사태를 초래한 ‘플루토TF 1호’ 펀드 등은 2017년 라임운용과 신한금투가 함께 만든 상품이다. 신한금투는 라임운용과 자산 운용 관련 계약인 TRS(총수익스와프)를 맺은 상태에서 펀드의 부실을 알리지 않고 관련 상품을 판매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TRS는 증권사가 펀드 자산을 담보로 자산운용사에 자금을 빌려주는 일종의 펀드 담보 대출인데, 만약 펀드가 손실을 보면 증권사에 돈을 먼저 갚아야 해 투자자의 손해가 더 커질 수 있다.

업계에서는 문제의 펀드들을 가장 많이 판매한 우리은행과 대신증권도 검찰 수사 선상에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검찰은 이들 금융사가 라임운용 펀드의 부실 가능성을 알고도 고객에게 판매했는지를 들여다볼 방침이다. 남부지검은 지난 5일 파견받은 검사 4명을 모두 이 사건 수사에 투입하는 등 수사팀을 보강해 강도 높게 수사하기로 했다.

검찰은 앞서 코스닥 상장사 리드 경영진의 800억원대 횡령 의혹 수사 과정에서 라임운용 경영진과 신한금투 전 직원 A씨가 공모한 정황도 포착하고 횡령 자금의 흐름을 추적해왔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라임운용 전 부사장 이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으나 이씨는 영장실질심사에 불출석한 뒤 잠적한 상태다. 금감원도 이 사태와 관련해 라임운용과 신한금투, 펀드 판매 금융사 등에 대해 합동 현장조사를 진행하는 방안을 검토중이다.

이후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