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8417 0182020021958218417 01 0102001 6.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80873000 1582080975000 문대통령 지역사회 대응 강화 확실한 방어망 구축 2002191631 related

문 대통령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 대폭강화하겠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문 대통령, 시·도교육감과 코로나19 논의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확산과 관련, "지역사회 감염 대응체계를 대폭 강화해 지역사회에 확실한 지역 방어망을 구축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17개 시도교육청 교육감과 함께한 간담회 모두발언을 통해 "오늘 (코로나19) 확진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보고를 받았다. 주로 어제 염려가 많았던 31번 확진자와 관련이 있는 감염으로 보인다"고 소개한 데 이어 이같이 말했다.

매일경제

문 대통령, 시·도교육감과 코로나19 논의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가 주춤하는 모습을 보이다 이날 첫 어린이 환자를 포함해 확진자 15명이 늘어난 데 따른 발언으로, 코로나19의 지역사회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한 총력 대응을 강조한 것이다.

또한 신학기를 앞둔 학생들의 건강 및 안전 확보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이날 간담회를 마련한 문 대통령은 교육현장에서의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시도교육청 차원의 노력도 함께 당부했다.

매일경제

문 대통령과 유은혜 사회부총리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아이들의 안전을 지키는 것은 정부와 교육 당국의 가장 중요한 책무"라며 "학교 휴업이나 개학 연기는 줄고 있지만, 아이 안전이 무엇보다 우선"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와 관련해 ▲ 마스크, 손 소독제 등 방역 물품이 학교에 충분히 비치되고 ▲ 손 씻기, 마스크 착용 등 위생 교육이 철저히 시행되며 ▲ 시도교육청과 교육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일선 학교가 긴밀히 협력해 현장의 요구가 신속히 반영될 것을 주문했다.

매일경제

문 대통령과 교육감들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또한 "지금도 휴업 또는 개학을 연기한 학교의 40% 이상에서 돌봄교실이 운영된다"며 "맞벌이 가정 등 학부모들의 요청이 있다면 돌봄교실이 최대한 운영되도록 각별한 관심을 부탁한다"고 덧붙였다. 나아가 "유치원을 포함해 학교 휴업이나 휴교에 대해 전국적으로 통일된 기준·지침이 마련됐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