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212280 0232020021958212280 01 0104001 6.1.3-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73139000 1582073169000 바른미래 손학규 2002191431 related

손학규 “안철수계, 의원직 유지하려 ‘구태정치’…셀프제명은 불법”

글자크기

바른미래·대안·평화 통합에 대해 “호남당, 바로 그게 문제”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임춘한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19일 소속 의원들의 비례대표 ‘셀프 제명’과 관련해 “셀프 제명된 의원들이 이미 당을 떠나 안철수계 신당에 공식 직함을 갖고 참여하는 분들이 많다”며 “당을 떠나려면 떳떳하게 탈당을 할 것이지 의원직과 그에 따른 특권을 유지하려는 것은 국민의 동의를 얻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셀프 제명은 불법이며 해당 의원들의 당적 변경은 원천 무효”라며 “당에서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유권해석을 의뢰했고 국회에도 이 사실을 통보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안철수 국민의당 창당준비위원장을 향해 “안 위원장은 2018년 국민의당과 바른정당 통합 당시 제명을 요구한 비례대표 의원들에 대해 ‘국민이 당을 보고 투표해 당선시킨 것이므로 당의 자산이다, 나가려면 탈당하라’고 한바 있다”며 “스스로의 원칙조차 지키지 않는 정치세력이 어떻게 국민의 대안이 될 수 있겠나. 구태정치와 다를 바 없는 행태”라고 지적했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바른미래당·대안신당·민주평화당의 3당 통합에 대해 “호남당, 바로 그게 문제”라며 “우리가 지금 지역정당을 하려는게 아니고 구태정치로 돌아가려는 게 아니다. 좀 더 논의를 해보겠다”고 말했다.



임춘한 기자 choo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