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7848 0512020021858197848 02 0213006 6.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8303000 1582008470000 대구 확진자 대구교회 2002181931 related

대구 31번 확진자 거쳐간 교회·호텔·보건소 등 임시 폐쇄

글자크기
뉴스1

18일 31번째 신종코로나 감염증(코로나 19) 국내 확진 환자가 다녀간 대구시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 한방병원의 출입이 통제된 가운데 방역당국이 소독작업을 준비히고 있다. 병원에는 확진환자 발생 사실을 모른 채 방문한 환자와 의료진 등 40여명은 외부와의 접촉이 통제되고 있다. 2020.2.18/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이재춘 기자 = 국내 31번째 코로나19 확진자가 최근 15일 이내 거쳐간 대구의 교회, 호텔, 보건소 등이 임시 폐쇄됐다.

또 확진자와 접촉한 직장 동료와 보건소 직원 등 15명은 자가 격리됐다.

대구시는 18일 31번 확진자 A씨(61·여)가 입원했던 수성구 새로난한방병원에 대해 이날부터 출입 제한 조치를 내렸다.

또 A씨가 지난 6~7일 2차례 방문한 동구 오피스텔의 C클럽, 9일과 16일 2차례 찾았던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 15일 A씨가 점심식사를 한 동구 퀸벨호텔 2층 뷔페식당은 오전 동안 폐쇄한 후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이와함께 A씨가 코로나19 검사를 위해 방문한 수성구보건소에 대해서는 4층 상황실을 제외한 모든 공간을 18일 하루 폐쇄했다.

대구시는 또 A씨와 접촉한 직장, 병원, 보건소 직원 등 을 자가격리시키고 A씨가 머물렀던 한방병원 입원 환자 33명을 다른 병원으로 옮기기 위해 질병관리본부 즉각현장대응팀과 함께 선별작업에 들어갔다.

아울러 A씨가 이용한 건물의 출입구와 엘리베이트 등에 설치된 CCTV를 분석해 정확한 이동 경로를 파악하는 한편 접촉자가 더 있는지 확인 중이다.

최근까지 A씨의 밀접 접촉자는 가족 2명, 직장동료 4명, 지인 4명, 택시기사 5명 등 15명으로 파악됐으나, A씨가 방문했던 곳의 단순 접촉자는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대구시 관계자는 "현재 A씨가 기침 등 폐렴 증세를 보이지만 안정적인 상태이며, 가족들도 별다른 의심 증상을 나타내지 않고 있다"며 "A씨의 정확한 이동 경로를 파악하고 접촉자를 확인하는 것이 급선무"라고 말했다.
leajc@naver.com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