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95202 0362020021858195202 01 0101001 6.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2004640000 1582005721000 김남국 금태섭 2002181831 related

‘조국 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 출마 회견 취소

글자크기
한국일보

18일 오후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한 여당 의원이 자신에게 온 김남국 변호사 관련 문자 메시지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국 전 법무부장관의 대표적 지지자 김남국 변호사가 18일 오후 서울 강서갑에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로 나서기 위한 기자회견을 예고했다가 돌연 일정을 취소했다. 서울 강서갑은 민주당의 대표적 소신파 금태섭 의원의 지역구로, 김 변호사가 ‘조국 대전’ 성격의 저격 공천을 노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왔다.

당초 김 변호사는 이날 오전까지도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이번 총선이 미완의 개혁 작업을 완수하느냐, 혹은 거꾸로 후퇴냐를 결정하는 매우 중요한 선거”라며 출마 의지를 내비쳤다.

앞서 금태섭 의원은 이날 오전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했다가 김 변호사의 출마에 대한 의견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이번 선거를 조국 수호 선거로 치를 수 없다”며 “강서갑이 19대 총선에서 노원갑이 돼선 안 된다”고 힘 줘 말했다. 19대 총선에서 당시 당이 노원갑에 막말 논란의 ‘나꼼수’ 김용민 후보를 공천했다 총선 패배를 맛본 사태가 재현돼선 안 된다는 지적이다.

금 의원은 그러면서 “절대 다수의 국민들은 우리가(민주당이) 판단 착오 있고 실수도 있지만 문 정부가 잘해서 성공하길 바란다고 생각한다”며 “그러기 위해선 저희가 자기 교정 능력 가질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임명은 이미 지나간 일인데 ‘조국 수호’가 이슈가 되는 선거 치르는 건 미래 바라보는 자세가 아니다”라며 “자칫 유권자들에게 우리가 하는 일이 결코 틀리지 않다는 오만한 자세로 비칠 수 있다. 판단 착오를 인정하고 겸허한 자세로 선거 치러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김혜영 기자 shine@hankookilbo.com

조소진 기자 soj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