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2586 0432020021858182586 04 0401001 6.1.3-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83257000 1581983766000 베이조스 기후변화 12조 원 사재 출연 2002181431

베이조스 '기후변화와의 전쟁' 나선다…사재 12조 원 출연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세계 최대 부호인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최고경영자(CEO)가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사재 100억 달러(11조8천400억 원)를 내놓는다고 미 언론들이 17일(현지시간) 전했습니다.

베이조스는 100억 달러를 출연해 일명 '베이조스 지구 기금'(Earth Fund)을 설립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베이조스의 개인 자금이 사용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기금을 통해 이르면 올해 여름부터 기후변화 과학자들과 환경운동가들을 지원한다는 계획입니다.

베이조스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우리는 지구를 구할 수 있다"면서 "대기업, 중소기업, 정부, 글로벌 조직, 각 개개인의 총체적인 행동으로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베이조스는 "기후변화는 우리 행성의 최대 위협"이라며 "기후변화의 파괴적인 영향에 맞서 기존의 방법을 더욱 알리고 새로운 방법을 모색하는 사람들과 함께하고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경제매체 CNBC 방송은 "이번 기금 조성은 아마존의 배송 업무가 글로벌 탄소배출을 늘리고 있다는 일각의 비판론에 대응하겠다는 취지"라고 평가했습니다.

세계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은 트럭과 비행기 등 화석 연료에 의존하는 배송망을 활용하고 있고, 탄소배출에 책임이 적지 않다는 비판을 받고 있습니다.

이 때문에 아마존 내부적으로도 기후변화 대응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아마존 직원 수천 명은 작년 5월 열린 회사 주주총회에서 베이조스에게 포괄적인 기후변화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제안한 바 있습니다.

아마존은 지난해 9월에는 '기후 서약'이란 친환경 프로젝트를 내놓았습니다.

파리기후협정 목표를 10년 앞당겨 달성하고 2030년까지 100% 재생 가능한 전기로만 사업을 운영하겠다는 내용입니다.

아마존 직원들 모임인 '기후 정의를 위한 아마존 직원들'은 이번 결정을 일단 환영했습니다.

이들은 성명에서 "베이조스의 자선활동에 박수를 보낸다"고 전제한 뒤 "아마존은 석유가스 회사들이 지구를 황폐화시키는 것을 언제까지 도와줄 것인가? 지구의 모든 사람이 알아야 할 부분"이라며 보다 근본적인 대책을 요구했습니다.

베이조스가 글로벌 이슈인 환경 문제에 적극적으로 발을 들여놓았다는 점에서도 주목됩니다.

베이조스는 세계에서 가장 재산이 많은 인물로 꼽히지만, 빌 게이츠나 워런 버핏 등 다른 부호들에 비해 상대적으로 사회적 기부 활동엔 소극적이라는 지적을 받았습니다.

베이조스는 아마존 주식 약 12%, 5천700만여 주를 보유하고 있고, 이는 재산의 대부분을 차지합니다.

아마존 주가 흐름에 따라 변동성이 크기는 하지만 대략 1천300억 달러(약 154조 원) 안팎으로 추산됩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뉴스레터] 데이터로 보는 뉴스의 맥락! 마부뉴스 구독해주세요!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