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8314 0102020012957768314 03 0301001 6.0.26-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3359000 1580283670000 related

삼성전자 반도체 성과급 6년만에 삭감

글자크기
지난해 4년 만에 최저치의 영업이익을 낸 삼성전자 직원들의 성과급이 대폭 쪼그라들었다. 특히 반도체 가격 급락으로 타격이 컸던 반도체 부문 직원들의 성과급은 6년만에 삭감됐다.
서울신문

삼성전자 서초 사옥 모습.서울신문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9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31일 직원들에게 사업 부문별로 연봉의 22~38%에 이르는 초과이익성과급(OPI)를 나눠준다. 종전에 이익분배금(PS)이라 불렸던 OPI는 지난 1년간의 실적이 연초 목표를 넘겼을 때 초과 이익의 20% 한도 안에서 지급한다. 최대치는 개인 연봉의 50%다.

올해는 전 세계 시장에 5G 통신장비 주도권 잡기에 나섰던 네트워크사업부와 고가 TV 판매를 늘린 영상디스플레이사업부 직원들이 가장 많은 38%의 성과급을 받는다. 연봉이 1억원이라면 3800만원을 받는 셈이다.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줄곧 최대치인 연봉 50%의 OPI를 받아온 반도체 부문 직원들은 올해 29%로 얇아진 봉투로 만족해야 한다. 지난해 연봉의 46%를 받았던 무선사업부 직원들의 성과급도 28%로 대폭 깎여나갔다. 가전사업부는 22%로 정해졌다.

회사 측은 지난해 8월 이미 22~39%에 이르는 부문별 성과급 지급률을 사내에 공지한 바 있다. 이번 성과급은 지난해 삼성전자가 사상 최대 실적(매출 243조 5100억원, 영업이익 58조 8900억원)을 올리며 각 부문별로 46~50%의 OPI를 지급한 것과 비교하면 초라한 수준이다. 삼성전자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7조 7100억원으로 2015년 이후 처음 20조원대로 주저앉았다. 지난해 4분기 확정 실적은 30일 오전 공시된다.

정서린 기자 rin@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