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8204 0252020012957768204 02 02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83455000 1580283506000 related

교육부 "中 후베이성 다녀온 학생 32명·교직원 16명 자가격리"

글자크기
교육부는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의 진원지인 중국 중국 후베이(湖北)성을 방문한 학생과 교직원 48명이 자가격리 중이라고 밝혔다.

29일 교육부에 따르면 전날 오후 8시 기준으로 초등학생 7명, 중학생 17명, 고등학생 8명 등 학생 32명이 자가격리 중이다. 학교 교직원은 16명으로 초등학교 7명, 중학교 4명, 고등학교 5명이다.

조선일보

29일 오전 광주 북구 금호중앙여자고등학교에서 열린 졸업식에 참석한 학부모 등 가족들이 교실 밖에서 졸업식을 지켜보고 있다. 이 학교는 신종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졸업식을 기존 강당에서 각 교실로 장소를 변경해 진행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들은 후베이성을 방문했으나 별도의 의심증상은 없다. 다만 입국 후 14일이 경과하지 않아 자택에 머무르고 있다. 교육부는 대학생과 교직원 중 자가격리 인원은 30일까지 집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교육부는 전날 시·도 교육청에 전날 중국 우한 지역을 다녀온 학생과 교직원에 대해 전수조사를 실시하라고 통보했다. 개학 연기에 대해선 "지역사회 내 감염이 발생하지 않았고, 범정부적인 방역체계 강화를 추진하는 상황을 감안해 정상적인 학교운영을 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최락선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