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7916 0112020012957767916 01 0101001 6.0.2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0283050000 1580295965000 손학규 안철수 탈당 2001300701 related

손학규, 안철수 탈당에 "타협없는 정치는 고립" 비판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

머니투데이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손 대표는 이날 기자회견에서 당을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전환하고 자신에게 비대위원장을 맡겨야 한다는 안철수 전 대표의 제안을 거절했다. / 사진=홍봉진 기자 honggga@


[the300]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바른미래당을 탈당한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대화와 타협없는 정치는 고립될 수 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29일 입장문을 통해 "자신의 요구사항만 얘기하고 그것이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당을 나가겠다는 태도는 정치인의 바람직한 자세가 아니다"며 이같이 말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가 이 점을 숙고해 앞으로 더 큰 정치인으로 성장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손 대표는 안 전 대표의 탈당에 대해 아쉬운 마음도 표현했다. 손 대표는 "우리 당을 창업한 소중한 정치적 자산이었던 안 전 대표가 탈당하게 된 것에 대해 당대표로서 아쉬움과 유감을 표한다"며 "안 전 대표가 밝힌 대로, 안전하고 공정한 사회와 국민이 행복한 나라를 만들어 가기를 고대하겠다"고 말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저는 오늘 비통한 마음으로 바른미래당을 떠난다"며 "어제(28일) 손학규 대표의 기자회견 발언을 보면서 저는 바른미래당 재건의 꿈을 접었다"고 밝혔다.

안 전 대표와 손 대표는 27일 만나 최종 담판을 지었다. 안 전 대표는 손 대표에게 바른미래당을 비대위체제로 전환할 것을 요구했다. 손 대표는 28일 거부의사를 박혔다.

바른미래당을 재건해 중도 실용정당을 만들려던 안 전 대표는 손 대표가 퇴진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자 탈당을 선택했다.

머니투데이

[서울=뉴시스] 장세영 기자 = 안철수 바른미래당 전 의원이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탈당 기자회견에서 인사를 하고 있다. 2020.01.29. photothink@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안 전 대표는 탈당기자회견에서 "기성 정당의 틀과 기성정치 질서의 관성으로는 우리에게 내일은 없다. 자기 편만 챙기는 진영정치를 실용정치로 바꿔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을 재창당해 그러한 길을 걷고자 했지만 이제는 불가능하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이어 "증오와 분열을 넘어 화해와 통합의 정치로 미래를 열고자 하는 저의 초심은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다"며 "어떠한 결과가 나오든 국민의 뜻이 하늘의 뜻이다. 저는 진심을 다해 이 나라가 미래로 가야하는 방향에 대해 말씀드리고 그렇게 하기 위해 우리정치와 사회가 어떻게 바뀌어야 하는지 간절하게 호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민우 기자 minuk@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