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5445 0232020012957765445 02 0201001 6.0.26-RELEASE 23 아시아경제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279321000 1580279345000 related

박원순 시장 "신종 코로나 감염 신고, '120' 콜센터 이용 가능"

글자크기

1399 통화량 많아 연결 어려워

120, 외국어 서비스도 돼 유용

찾동 방문 간호사 통해 일대일 체크

1일 대시민 상황 브리핑 시작

"구청에 특별교부금 지원 할 것"

아시아경제

박원순 서울시장이 29일 서울시청에서 열린 서울시-자치구 합동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종합대책회의에서 참석자들과 팔꿈치를 맞대며 인사하고 있다./김현민 기자 kimhyun8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현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우한폐렴) 관련 신고 상담이 '다산 콜센터(120)'를 통해서도 가능해진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29일 시청에서 25개 구청장들과 신종 코로나 감염 관련 대책 회의를 논의하는 자리에서 "보건복지부의 1399 전화가 통화량이 너무 많아 연결이 어렵다"며 "우리 시의 다산 120을 중심으로 하는 체제를 지금부터 운용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이어 "심각 단계로 격상되는 상황에 대해서도 미리 준비해 두자는 것"이라며 "120은 외국어 서비스도 되므로 더 유용한 점이 있다"고 강조했다.


박 시장은 또한 "중국인이 많이 살거나 중국인 여행객이 많이 방문하는 곳들은 집중적으로 모니터링해야 한다"며 "'찾동'의 방문 간호사들을 활용해서 예외 없이 일대일로 체크하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박 시장은 "내일(30일)부터 1일 대시민 상황 브리핑을 시작할 예정"이라며 "근거 없는 정보들이 무분별하게 유통하지 않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말했다. 서울시는 매일 2시 대책 회의 후 유튜브,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등 다양한 방식으로 전달할 계획이다.


한편, 박 시장은 "우한 폐렴은 야생 동물 거래에서 시작됐다는 보도들이 있다"며 "혹시 식용으로 야생 동물이 거래되지 않는지 잘 살펴주고 있다면 당분간 폐쇄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는 "재난관리기금을 활용해 전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오늘 중으로 (구청 지원을 위한) 특별교부금 서류에 사인할 것"을 약속했다.



이현주 기자 ecolh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