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2029 0252020012957762029 01 0101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274834000 1580274874000 related

한국당 "중국인 입국금지하고 中 관광객 돌려보내야"

글자크기
조선일보

자유한국당 황교안(오른쪽 둘째) 대표가 29일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29일 '우한 폐렴(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과 관련해 중국인 입국 금지 및 한국에 체류 중인 중국 관광객 본국 송환 등의 조치를 요구했다.

조경태 최고위원은 이날 당 최고위원·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중국인의 입국을 한시적으로 금지하고, 중국에서 한국에 온 중국 관광객을 즉각적으로 송환하라"고 했다. 또 정부가 중국에 마스크 200만개를 지원한다는 방침에 대해선 "공포에 휩싸인 자국민을 지원해야 할 정부가 이런 행동을 한다"며 "어느 나라 대통령이냐"고 했다.

원유철 의원도 "우한 등 후베이(湖北)성에서 입국하거나 이곳을 경유한 중국인 등 외국인에 대해 입국 정지 조치를 할 수 있도록 검역법 개정안을 오늘 발의하겠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바이러스가 창궐한 우한, 후베이로부터 중국인 입국이 무방비로 이어지고 있다. 정부가 정신을 놓았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잠복기에 우한을 경유해 입국하는 것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했다.

한국당은 이와 함께 문재인 정부가 '중국 눈치보기'로 우한 폐렴에 제대로 대응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하며 정부의 강력한 대응을 요구했다.

황교안 대표는 "지금 청와대가 '우한 폐렴' 명칭이나 고치고 있는데 거기에 신경 쓸 만큼 여유로운 상황이 아니다"라며 "우한 폐렴 차단보다 반중(反中) 정서 차단에 더 급급한 건 아닌지 걱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고질적인 중국 눈치보기에 국민은 불안하다"며 "오직 국민의 안전만 생각하라"고 했다.

김무성 의원은 "우한 폐렴 대책은 최악의 상황을 가정하고 대비해야 한다"며 "중국 전역을 오염 지역으로 보고 중국과 가장 가깝고 왕래가 많은 우리나라는 조금만 실수하면 곧 위험지역이 된다는 걸 인식하고 강력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김민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