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393 0362020012857723393 01 0108001 6.0.27-RELEASE 36 한국일보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163420000 1580163601000 우한 철수 전세기 투입 2001281131 related

북한도 ‘우한 폐렴 차단’ 긴급대책 발표

글자크기
한국일보

북한의 우한폐렴 대책 상황을 보도한 북한 TV.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북한이 우한 폐렴을 일으키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의 감염을 막기 위한 긴급 대책을 마련했다고 28일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신형 코로나 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막기 위한 긴급대책’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보건 부문에서 최근 국제 사회의 커다란 불안과 우려를 자아내고 있는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에 대한 예방 대책을 철저히 세우기 위한 긴급조치들이 취해지고 있다”고 소개했다.

노동신문은 보건성 일꾼들이 각 지역에 파견됐으며 “치료예방기관들에 위생선전 제강(강연자료)을 시급히 작성하여 내려보내 주는 사업들을 진행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또 “위생방역 부문의 일꾼들은 국경, 항만, 비행장들에서 위생검역 사업을 보다 철저히 짜고 들어 우리나라에 이 병이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대책을 강도높이 세우고 있다”며 “외국 출장자에 대한 의학적 감시와 의심환자 발생을 대비한 격리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각지의 호(가구) 담당 의사가 열이 있거나 폐렴 치료가 잘되지 않는 주민들을 찾아 확진하고 있으며 “의진자(의심환자)가 발견되면 방역 기관과의 연계 밑에 철저히 격리시키기 위한 사업들을 미리미리 선행시켜나가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신문은 “약물 생산 단위들에서는 우리나라에 흔한 약재를 가지고 만든 우웡항비루스(바이러스) 물약을 비롯하여 항비루스제들을 많이 생산하기 위한 전투를 벌이고 있다”며 “이에 맞게 해당 단위들에서는 필요한 약물들을 공급하기 위한 조직사업을 따라 세우고 있다”고 강조했다.

노동신문은 “보건부문 일꾼들의 헌신적인 노력으로 신형코로나비루스 감염증이 절대로 우리나라에 들어오지 못하도록 하기 위한 철저한 방역 대책들이 세워지고 있다”며 북한에 우한 폐렴 확진자는 없다고 시사했다.

이혜미 기자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