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23046 0032020012857723046 03 0301001 6.0.26-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60431000 1580160437000 related

작년 코스닥 반대매매 12년만에 최대…'바이오쇼크' 여파

글자크기
연합뉴스

코스닥 하락 (PG)
[제작 조혜인, 최자윤]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 작년 코스닥 시장을 강타한 '바이오 쇼크'의 여파로 코스닥에서 반대매매 규모가 12년 만의 최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코스닥시장의 작년 연간 반대매매(호가 제출액 기준) 금액은 1조1천792억원으로 집계됐다.

이는 세계금융위기 직전인 지난 2007년(1조3천320억원) 이후 12년 만에 최대 규모다.

반대매매는 증권사의 돈을 빌려 매수한 주식(신용거래) 주가가 일정 수준 아래로 떨어지거나 외상거래로 산 주식(미수거래)의 결제 대금을 기간 내에 납입하지 못할 경우 증권사가 강제로 처분해 채권을 회수하는 것이다.

투자자 의사와 무관하게 반대매매 주식 수량과 매도가가 정해지기 때문에 반대매매가 늘어나면 투자자의 손실이 커지고 증시도 추가 하락 압력을 받게 된다.

월별로 보면 코스닥 반대매매는 1~4월까지 월간 400억~800억원 수준으로 비교적 크지 않았다가 5월 1천81억원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이후 7월과 8월 들어 1천849억원, 1천948억원으로 나머지 달의 두 배 이상 수준으로 급증했고 10월에도 1천89억원으로 1천억원을 넘겼다.

이 같은 수치는 작년 코스닥을 뒤흔든 제약·바이오주의 등락 궤적과 대부분 겹친다.

작년 코스닥 바이오주는 3월 초 코오롱티슈진[950160]의 골관절염 치료제 '인보사'에 대한 3월 말 판매 중단 및 5월 품목허가 취소 조치에 한 차례 크게 흔들렸다.

이후 6월 말 에이치엘비[028300]의 항암 신약 '리보세라닙'이 실망스러운 임상 3상 결과를 내놓은 데 이어 8월 초 신라젠[215600]이 면역항암제 '펙사벡'의 3상 중단을 발표하는 등 초대형 악재가 잇따랐다.

이에 신라젠 주가가 중단 발표 당시 4거래일간 68.1% 폭락하고 8월 5일 코스닥지수가 바이오주 중심으로 7.46% 급락하면서 3년여만에 코스닥시장에 사이드카가 발동되기도 했다.

또 10월에는 임상 성공 가능성이 매우 높다며 '바이오주의 희망'으로 불린 헬릭스미스[084990]마저 당뇨병성신경병증 치료제 후보물질 '엔젠시스'의 3상 결과 발표를 연기하면서 바이오주는 또 한 번 타격을 받았다.

거래소 관계자는 "주가가 급락하면 신용거래·미수거래 물량이 반대매매로 나오기 마련"이라며 "코스닥 반대매매가 7~8월 급증한 데는 잇따른 바이오 임상 실패 충격이 영향을 크게 미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한편 작년 유가증권시장(코스피)의 반대매매는 총 8천552억원으로 2018년(1조1천468억원)보다 25.4% 줄었다.

이처럼 코스피 반대매매가 줄어든 것은 2018년 한 해 동안 코스피가 17.28% 하락하며 10년 만의 최대 낙폭을 보인 데 비해 작년에는 코스피가 연간 7.67% 상승하는 등 전년보다 상대적으로 '선방'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이에 따라 작년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한 반대매매 합계는 2조344억원으로 2018년(2조2천767억원)보다 10.6% 줄었다.

◇ 연도별 반대매매 호가 제출금액 규모(단위 억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2019년 월별 반대매매 호가 제출금액 규모(단위 억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료=한국거래소)

jh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