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871 0122020012757719871 03 0304001 6.0.27-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4520000 1580114651000 우한 폐렴 2001281015 related

우한 폐렴 불안으로 중국행 줄줄이 취소…항공사들, 환불 수수료 면제해준다

글자크기
전자신문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한 폐렴 확산에 따른 불안이 커지면서 중국 여행 취소가 잇따르는 가운데 국내 항공사들이 중국 노선을 예매한 승객 환불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24일 이전에 발권한 중국 모든 노선의 항공권을 대상으로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 다음달 29일까지 출발하는 항공편이 해당된다.

앞서 대한항공은 인천~우한 노선 환불 위약금을 면제하고 여정 변경시 재발행 수수료를 1회 면제해줬으나 우한 폐렴 확산으로 승객들 불안이 커지자 환불 수수료 면제 구간과 대상 기간을 전면 확대했다.

아시아나항공 역시 지난 24일 이전에 발권한 한국~중국 노선이 포함된 여정(지난 24일~3월31일 출발 기준)에 대해 환불 또는 여정 변경 시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한국~중국 출발·도착이 포함된 이원구간 확약 고객, 한국~중국 노선 이외 타 노선 확약 고객 중 타 항공사의 중국∼한국 노선 항공권 소지 고객 등도 해당된다.

저비용항공사(LCC)도 동참했다.

제주항공은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중국 노선의 경우 이달과 다음 달 출발편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에어부산은 부산~칭다오, 인천~닝보 등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여정 중 오는 3월28일까지 출발하는 항공편에 대해서 항공권 환불 수수료와 항공권 여정 변경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했다.

진에어는 2월29일까지 운항하는 항공편을 기준으로 제주~상하이 등 중국 본토 노선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티웨이항공도 일단 중국 노선 전체를 대상으로 이달 말 출발편까지는 취소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이스타항공도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중국 노선의 환불 수수료를 물지 않고 있다. 출발일 기준 2월29일까지로, 상황에 따라 기간 연장 가능성도 검토 중이다.

박진형기자 ju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