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9494 0782020012757719494 03 0301001 6.0.2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13074000 1580113086000 우한 폐렴 취소 항공사 환불 수수료 면제 2001280615 related

무증상 입국에…‘우한 폐렴’ 또 뚫렸다

글자크기

국내 확진환자 4명으로 늘어…증상 있는 상태서 외부활동

검역 뒷북조치로 확산 우려…“우한지역 방문자 전수 조사”

이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 국내 확진자가 연이어 나오면서 결국 방역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세 번째 확진 환자는 감염 상태에서 이틀 동안 서울·일산 일대를 돌아다녔고, 네 번째 확진 환자는 감기 증상 5일이 지나서야 폐렴 진단을 받고 격리됐다. 두 확진자 모두 입국 시 이상 증세가 없었고, 이후 증상이 나타나 지역 내 감염 우려도 커졌다.

27일 질병관리본부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 머물다 20일 귀국한 55세 한국인 남성이 ‘우한 폐렴’ 감염자로 확진됐다고 밝혔다. 앞서 세 번째 환자에 이어 하루 만에 한 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문제는 입국자에 대한 관리 부실이다. 그동안 방역당국은 입국 시 증상이 없다면 별도의 조치 없이 문자 등 안내만 시행했다.

이 때문에 네 번째 환자는 입국 후 무려 5일 동안 외부 활동을 했다. 이 남성은 20일 귀국한 뒤 이미 21일 감기 증상으로 국내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았다. 하지만 별다른 격리 조치가 이뤄지지 않았고, 25일 38도의 고열과 근육통을 호소하며 같은 병원을 재방문, 이후 보건소 신고 후 능동감시 대상에 올랐다. 다음 날일 26일에서야 유증상자로 분류됐다가 하루 뒤 네 번째 확진자가 됐다.

앞서 세 번째 환자도 20일 귀국 이후 오한 등의 증상이 발생했지만 22일부터 24일까지 서울 강남의 병원과 식당, 한강, 일산에 있는 음식점과 카페 등을 돌아다녔다. 이후 25일에야 보건소에 신고한 뒤 유증상자로 분류됐다.결국 이들은 모두 잠복기 상태에서 입국해 국내에서 발병했다. 중국 보건 당국은 잠복기 전염에 대한 우려가 있다고 하지만 아직 질병관리본부는 잠복기 전염 위험이 크지 않다는 입장이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이나 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사스)를 참고할 때 잠복기에는 감염성이 낮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면서도 "중국 우한시 방문자 가운데 경증의 증상이 있었거나 신고·문의가 들어왔던 대상자 100여 명에 대해 전수 조사를 추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태가 심각해지자 보건복지부는 이날 중앙사고수습본부 제1차 회의를 열어 우한 폐렴 확산 우려에 따라 감염병 위기경보 단계를 ‘주의’에서 ‘경계’로 격상했다. 문재인 대통령도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비서관급 청와대 참모들과의 오찬 자리에서 “‘우한 폐렴’과 관련해 중국 우한 지역에서 입국한 사람들에 대한 전수 조사를 추진하라”며 “필요할 경우 군 의료 인력을 투입하고, 군 시설까지도 활용해 대비하라”고 지시했다.

문제는 이미 중국에서 수많은 인파가 국내에 들어왔고, 확진자에 대한 늑장 대처로 지역사회 감염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면서 비난을 면치 못하게 됐다.

이투데이

중국 후베이성 우한대학 중난병원의 집중치료실에서 24일(현지시간)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확진 환자들을 돌보고 있다. 우한/신화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투데이/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