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8355 1132020012757718355 03 0301001 6.0.26-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8731000 1580129111000 related

작년 전국 땅값, 전년비 3.92% 증가...하남·과천 '과열'

글자크기
쿠키뉴스

작년 땅값이 전년 대비 3.92% 증가했다.땅값 상승률은 2013년부터 2018년까지 5년 연속으로 전년보다 높았으나 작년에는 상승세가 꺾여 전년 수준을 하회했다.

국지적으로는 3기 신도시가 추진 중인 경기도 하남과 과천 등지가 상승률이 6%를 넘기며 과열 양상을 보였다.

27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작년 전국 지가는 3.92% 상승했다. 땅값 상승률은 전년(4.58%) 대비 0.66%포인트 내린 것이다.

수도권은 5.14%에서 4.74%로, 지방은 3.65%에서 2.51%로 상승폭이 줄었다. 정부의 잇따른 부동산 대책으로 주택 시장이 위축되면서 토지 시장도 상승세가 둔화된 것으로 풀이된다.

시,도별로 서울(5.29%), 세종(4.95%), 광주(4.77%), 대구(4.55%) 순으로 지가 상승률이 높았다.

수도권에서는 서울, 경기(4.29%), 인천(4.03%) 순으로 땅값이 올랐다. 서울 중에선 강남구(6.05%)와 성동구(5.88%)가 토지 시장이 과열된 것으로 파악됐다.

강남구는 현대차 신사옥인 GBC와 광역복합환승센터 건설, 영동대로 일대 개발사업이 진행되면서 개발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성동구는 카페거리 인근 토지에 대한 투자 수요가 확대된 것으로 보인다.

지방에선 세종을 포함해 광주, 대구, 대전(4.25%) 등 4개 시,도가 전국 평균보다 땅값 상승률이 높았다.

세종의 경우 세종시가 계속 개발되면서 생활권이 확대됨에 따라 땅값도 오름세를 유지하고 있다.

시,도 중에서 제주도가 유일하게 1.77% 하락했다. 제주도는 2008년 -0.02%를 기록한 이후 10년만에 하락세로 돌아섰다. 제주 땅값은 중국인의 토지 매수와 제2공항 개발 등 호재에 힘입어 상승 곡선을 그려 2016년 8.33%까지 올랐으나 이후 상승세가 꺾였다.

제주도 땅값이 하락한 것은 그동안 워낙 땅값이 많이 뛴 데다 최근 제주 제2공항 개발사업이 더디게 진행되면서 투자 수요가 위축됐기 때문이다.

시,군,구별로는 경기 하남시(6.90%), 대구 수성구(6.53%), 경기 과천시(6.32%), 경기 용인시 처인구(6.20%), 경북 울릉군(6.07%)이 높은 상승률을 보였다.

하남시는 3기 신도시 건설과 감일지구 조성, 지하철 3,5호선 연장 등 개발 호재에 힘입어 경기도 내에서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수성구는 만촌동과 중동 등 재개발,재건축 진행지역의 주거여건 개선 기대감 등으로 토지 수요가 꾸준하다. 과천시도 지식정보타운 개발과 3기 신도시 추진 등의 영향을 받아 상승률이 높았다.

구현화 기자 kuh@kukinews.com

쿠키뉴스 구현화 kuh@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