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17757 0962020012757717757 03 0304001 6.0.27-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0107149000 1580107175000 우한 폐렴 2001280915 related

시름 깊어지는 항공업계, '우한 폐렴' 공포에 中노선 환불 수수료 면제 잇따라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출처|대한항공 홈페이지.



[스포츠서울 이선율기자]‘우한 폐렴’ 공포에 전세계에서 중국 여행 취소가 잇따르면서 국내 항공사들의 시름이 더욱 짙어지고 있다. 승객들의 불안이 커지자 항공업계는 인천∼우한 노선의 운항 계획을 중단하고 중국 노선 환불 수수료 면제 구간과 대상 기간을 전면 확대하는 등 즉각적인 조치에 나섰다.

2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대한항공은 지난 24일 이전에 발권한 중국 모든 노선의 항공권을 대상으로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다만 다음달 29일까지 출발하는 항공편이 면제 대상에 해당된다. 앞서 대한항공은 인천∼우한 노선의 환불 위약금을 면제하고 여정 변경시 재발행 수수료를 1회 면제해줬으나 ‘우한 폐렴’ 확산으로 승객의 불안이 커지면서 환불 수수료 면제 구간과 대상 기간을 전면 확대했다.

앞서 대한항공은 문제 발생지역인 인천-우한 노선을 주 4회 운항하고 있었으나 문제가 발생하자 해당 노선 운항을 이달 31일까지 잠정 중단했다. 다만 2월 이후 우한 노선 운항과 관련해서는 중국 당국의 조치사항을 예의주시한 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중국 당국도 지난 24일을 기점으로 우한 공항의 모든 국내·국제 항공편에 대한 운항불가를 결정했다.

아시아나항공도 지난 24일 이전에 발권한 한국∼중국 노선이 포함된 여정(지난 24일∼3월31일 출발 기준)에 대해 환불 또는 여정 변경시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조치했다. 한국-중국 출발·도착이 포함된 이원구간 확약 고객, 한국∼중국 노선 이외 타 노선 확약 고객 중 타 항공사의 중국∼한국 노선 항공권 소지 고객 등도 해당된다.

제주항공은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중국 노선의 경우 이달과 다음달 출발편의 취소 수수료를 면제해주기로 했다. 진에어는 2월29일까지 운항하는 항공편을 기준으로 제주-상하이 등 중국 본토 노선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해주고 있다. 티웨이항공은 일단 중국 노선 전체를 대상으로 이달 말 출발편까지는 취소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티웨이항공의 경우 지난해 국토교통부로부터 인천-우한 노선에 대한 운수권을 받아 지난 21일 처음 취항할 예정이었으나 내부 논의 끝에 지난 22일 해당 노선 취항 계획을 연기했다. 이스타항공은 홍콩과 마카오를 제외한 중국 노선의 환불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출발일 기준 2월29일까지로 상황에 따라 기간 연장 가능성도 검토하고 있다. 에어부산은 부산-칭다오, 인천-닝보 등 한국과 중국을 오가는 여정 중 오는 3월28일까지 출발하는 항공편에 대해서 항공권 환불 수수료와 항공권 여정 변경 수수료를 부과하지 않기로 결정했다.

항공업계 한 관계자는 “우한 폐렴 확산 공포는 과거 2002년 사스(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2015년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급으로 확산할 가능성이 높다. 무엇보다 여행객들의 불안 심리가 커진 점이 가장 큰 우려의 요소다. 최근 일본 여행 수요 급감으로 업황에 대한 기대감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이러한 악재가 장기화되면 타격이 클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melody@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