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7742 0242020012657707742 04 0401001 6.0.26-RELEASE 24 이데일리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0019809000 1580019835000

총체적 난국 빠진 `우한 폐렴 사태`…후베이성·우한시 당국에 비난 쇄도

글자크기

현지 병원, `마스크 기증` 직접 호소

관영 언론 “초기 대응 실패” 지적도

[이데일리 박일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우한 폐렴` 사망자와 확진 환자가 연일 급증하면서 중국 내에서도 후베이(湖北)성과 우한(武漢)시 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 초기 무사 안일한 대처로 일관하다가 사태를 일파만파 키웠다는 비판 여론이 커지고 있다.

이데일리

`우한 폐렴` 환자들이 격리 수용돼 있는 중국 후베이(湖北)성 우한(武漢)시의 진인탄 병원 입원 병동.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6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와 `후베이의 소리` 등 현지 언론들에 따르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환자들을 치료하는 우한시와 인근 후베이성의 여러 대형 병원들은 의료용 마스크와 고글·방역복 등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하자 직접 긴급 공고를 내고 물품 기증을 호소하고 나섰다.

호소에 나선 병원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처 중점 병원인 셰허(協和)병원, 우한대학 부속 중난(中南)병원, 후베이성 제3인민병원 등 우한에서만 10여 곳에 이른다.

우한에서 100㎞ 떨어진 황스시의 병원에서 일하는 한 간호사는 SCMP에 후베이성 소도시의 사정은 더욱 심각하다면서 “의사와 간호사가 24시간 대기하는 상황에서 각 과(科)에 지급되는 마스크는 매일 다섯 개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와의 전쟁 최전선에 있는 후베이성 우한시 의료진들이 마스크처럼 기본적인 의료 지원 물자도 제대로 공급받지 못한 채 사투를 벌이고 있다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우한시 당국을 향한 중국인들의 분노가 폭발적으로 분출하고 있다.

후베이성 공산당 기관지인 후베이일보 선임 기자인 장어우야는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서 “나도 전에는 상황을 잘 알고 있는 지도자를 중간에 교체하는 결정은 좋지 않다고 생각했지만 상황이 점점 더 심각해져 가고 있다”며 “우한을 위해서 즉각 지도자를 교체해달라”고 공개 호소했다.

중국에서 핵심 관영 매체 관계자가 공개 발언을 통해 지도자를 공격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모습이다.

대형 보건 위기 상황에서 `정부의 부재`에 대한 중국인들의 비판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중국 공산당의 `비공식 대변인` 역할을 하는 환구시보(環球時報)는 최근 칼럼에서 우한시의 초기 대응에 부족한 점이 많았다면서 이를 뼈아픈 교훈으로 삼아야 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도심 한복판인 한커우(漢口)역 바로 옆에 있는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에서 각종 야생동물이 불법으로 거래되고 있는데도 장기간 방치한 일은 가장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이곳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발원 장소로 의심되고 있다.

또 중국 당국은 지난 16일부터 예고 없이 우한 등 도시를 봉쇄했지만 이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앞두고 많은 주민이 다른 지역으로 떠난 뒤여서 뒤늦은 대처라는 지적도 나왔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는 26일 0시 현재까지 전국 30개 성에서 1975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가 나왔고 사망자는 56명이라고 밝혔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