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5987 0142020012657705987 01 0103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0003315000 1580003327000 related

한국당 "공수처 이름, 비리은폐처로 바꾸라"

글자크기
최강욱 공수처 수사 언급에
"공수처로 검사들 목줄 쥐려는 것"


파이낸셜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최강욱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이 윤석열 검찰총장과 조국 수사팀을 고발하겠다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수사를 언급한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공수처가 아니라 '비리은폐처'라는 반증"이라며 비판했다.

공수처 수사를 통해 검사를 압박, 자신들에 대한 비리 수사를 차단하려한다는 것으로 한국당은 '공직기강' 보다 '비리기강'이 바로잡힐 것 같다고 비난했다.

성일종 한국당 원내대변인은 26일 논평에서 "이 정권이 이제야 공수처법을 밀어붙인 속내를 솔직하게 드러낸 것"이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최강욱 비서관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아들에게 허위인턴활동서를 발급해준 혐의로 지난 23일 기소된 바 있다.

성 원내대변인은 "저들은 자신들을 수사하는 검사들을 모조리 공수처로 잡아넣어 자신들의 모든 비리들을 은폐하려는 것"이라며 "이 정권이 어째서 온갖 불법들을 저질러가면서까지 공수처법을 밀어붙였는지 이제야 이해가 간다"고 주장했다.

성 원내대변인은 "공수처로 검사들 목줄을 쥐고 나서 마음편히 비리를 저지르겠다는 것"이라며 공수처 취지를 재해석했다.

형사사건 기소시 직위해제 사유가 될 수 있도록 규정한 국가공무원법 73조를 언급한 성 원내대변인은 청와대가 최강욱 비서관을 그대로 공직기강비서관으로 근무하도록 한 것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법무부 측에서 이번 사건에 대한 기소 과정을 감찰하겠다고 한 만큼 터라 최강욱 비서관은 법 적용 대상이 아니란게 청와대 입장이다.

성 원내대변인은 "공직기강이 바로잡히는 것이 아니라 비리기강이 바로잡힐 것 같아 걱정"이라며 "참으로 국민 앞에 부끄러운 줄을 모르는 사람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성 원내대변인은 "정부여당은 공수처의 이름을 하루빨리 '비리은폐처'로 바꾸기 바란다"며 "그 이름이 당신들이 원했던 본래 취지에 딱 맞는다"고 비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