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03128 0722020012557703128 02 0201001 6.0.26-RELEASE 72 JTBC 57414558 true false true false 1579952280000 1579952411000 related

이성윤 지검장, 윤석열 총장 패싱? "검찰 규칙 따랐을 뿐"

글자크기


[앵커]

최강욱 청와대 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뛰어넘어 추미애 법무부 장관에게 보고했다는 이른바 '패싱 논란'이 일고 있는데요. 그러자 이 지검장은 오늘(25일)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해명에 나섰습니다.

여성국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3일,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최강욱 비서관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 지시에 따른 겁니다.

같은 날,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은 최 비서관 기소 과정을 법무부장관에게 보고했습니다.

법무부가 '날치기 기소'라는 입장을 밝힌 배경입니다.

그런데 검찰총장을 빼고 법무부에 보고했다는, 이른바 '패싱 논란'이 일자 이 지검장이 직접 해명에 나섰습니다.

검찰 규칙에 지검장은 상급 검찰청의 장과 법무부 장관에게 동시에 보고하도록 돼 있는데 '특별한 사유'가 있을 경우 법무부 장관에게 먼저 알릴 수 있다는 겁니다.

검찰총장이 사실관계를 잘 알고 있었던 만큼 '특별한 사유'에 해당된다는 게 이 지검장의 해명입니다.

또 다음 날 대검 간부를 통해 총장에게도 보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하지만 검찰 관계자는 "총장과 장관에게 동시에 보고하는 것이 일반적"이라면서 "상급청인 서울 고검에도 당일 보고가 안 됐다"고 전했습니다.

최강욱 비서관 기소를 둘러싼 법무부와 검찰의 갈등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영상디자인 : 이지원)

여성국 기자 , 배송희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