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95750 0252020012457695750 01 0101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850614000 1579854320000 외교부 중국 우한 후베이성 철수 권고 2001260001 related

丁총리 "우한 폐렴, 초기 강력 대응으로 피해 최소화해야"

글자크기
"종식까지 상당한 시간⋅노력 필요할 수도"

정세균 국무총리가 24일 국내에서 중국 우한(武漢)발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우한폐렴) 두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대책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가 종식될 때까지는 상당한 시간과 노력이 필요할 수도 있다"며 "초기 강력한 대응으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달라"고 했다.

조선일보

정세균 국무총리가 설 연휴 첫날인 24일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국내에서 '우한 폐렴'이라 불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두 번째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긴급 관계기관회의를 주재하며 대응책을 논의하고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 총리는 이날 오후 정부서울청사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주재한 긴급 관계기관회의에서 "우리나라가 중국과 인접해 있는 터라 국민들의 우려가 매우 크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민 안전과 보호에 최우선을 두고 신속하고 철저히 대응해야 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설 연휴 기간 국내 인구 이동은 물론 중국인 관광객들의 국내 입국이 늘어나 전염 위험성도 함께 높아질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검역 강화와 지역사회 확산 차단책 마련을 당부했다. 정 총리는 "중국 내에서 환자가 확산되고 있는 점을 염두에 두고 질병관리본부와 관계부처는 검역 과정이나 증상이 있는 분들에 대한 관리에 빈틈이 없는지 잘 살펴봐 달라"며 "인천공항 뿐만이 아니라 다른 공항과 항만에 대한 검역도 강화해달라. 인력과 장비에 부족함이 있다면 검역관 추가배치 등 보강방안을 신속히 마련해달라"고 했다.

정 총리는 이어 "질병관리본부는 두 번째 확진 환자에 대한 접촉자를 신속히 파악해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하고, 지자체는 접촉자에 대한 철저한 관리를 부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역 내 보건소와 의료기관이 감염증 차단을 최우선에 두고 임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며 "지자체는 증상이 있는 분들이 일반인들과 접촉하지 않도록 선별 진료소를 운영하고, 지자체별 대응 상황을 다시 한번 점검하라"고 했다.

정 총리는 "국민 여러분도 개인 위생 수칙을 준수하고 입국 시 검역에 협조하고 증상이 발생하면 신고를 하는 등 적극적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관계부처는 국민들이 필요 이상의 걱정을 하지 않도록 필요한 정보를 충분히 제공하고, 설명해주는 데에도 힘써주기를 바란다"고 했다.

이날 회의에는 보건복지부·행정안전부·외교부·법무부·문화체육관광부·국토교통부 장관과 국무조정실장, 경찰청장, 소방청장, 질병관리본부장 등이 참석했으며, 17개 시도지사도 함께했다. 정 총리는 이날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찾아 검역 태세를 점검했다.

[김명지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