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5673 0142020012357685673 03 0303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65232000 1579765237000 related

금감원 29명 국실장 승진.. 부서장 70% 이상 교체한다

글자크기
금소처 강화·세대교체·여성 중용
팀장·팀원 인사 2월 말까지 실시


파이낸셜뉴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23일 서울 여의도 본원에서 금융소비자보호처를 대폭 강화하는 조직개편 및 대규모 인사와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금융감독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금융감독원은 23일 부국장·팀장 29명을 국실장(급)으로 신규 승진발령하고, 부서장의 70% 이상을 교체하는 등 대규모 인사를 단행했다.

이번 인사의 특징은 금융소비자보호처(금소처) 인력 강화, 세대교체와 유능한 인재의 과감한 발탁, 전문성 중심의 적재적소 배치 및 여성 인력 중용 등으로 요약된다. 금감원은 금소처 산하에 다양한 금융감독 경력을 보유한 인재를 대거 배치해 소비자 보호 강화 및 포용금융 확대에 감독 역량을 집중키로 했다.

또 1967∼1969년생 부국장·팀장(19명)을 중심으로 승진인사를, 1970년생 3명을 본부 실장에 발탁하는 등 세대교체도 함께 진행했다. 1970년생은 박상원 금융그룹감독실장(전 기획조정국 부국장), 이상아 연금감독실장(전 연금금융실 부국장),이창운 포용금융실장(전 예금보험공사 파견)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신규 승진자 29명 중 절반 이상인 15명을 주요 부서의 국실장에 발탁했다"며 "업무 역량과 리더십을 인정받은 경우 연령에 관계없이 과감히 중용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업무능력과 리더십이 뛰어난 여성 국실장 3명을 검사·조사·연금감독 등 현업부서에 전진 배치했다.

여성국장은 김미영 여신금융검사국장(전 자금세탁방지실장), 박선희 자본시장조사국장(전 인재교육원 실장), 이상아 연금감독실장(전 연금금융실 부국장)이다. 금감원은 나머지 팀장·팀원 인사를 2월말까지 실시해 정기인사를 마무리 짓는다는 계획이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