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2030 0182020012357682030 02 0201001 6.0.26-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756727000 1579756809000 related

외상환자는 평일에 본관 입원 불가…아주대 지침에 분노한 이국종팀

글자크기
매일경제

[사진 출처 = 연합뉴스]


아주대병원 측과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의 갈등이 수면 위로 불거진 가운데 외상환자 입원이 지연되는 일이 발생한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7월 21일 외상센터 의료진은 아주대병원 본관 응급병실에 외상환자를 입원시키려고 했으나 병원 측은 '외상 외과 환자 입원은 외상 병동에서만 가능'이라는 병원장 지시를 근거로 해당 환자의 입원을 미뤘다.

이와 관련해 외상센터 측이 문제를 제기하자 병원 측은 '외상 외과 환자는 권역외상센터 배정을 원칙으로 하되 가용 병상이 없을 시 주말 및 공휴일에 한해 응급 병동으로만 배정 가능'이라는 새로운 지침을 내놨다.

외상센터 의료진들은 "휴일과 평일의 차이가 뭔가", "주말에 다치면 입원이 가능하고 평일에 다치면 불가능한 것인가", "그럼 우리도 환자를 주말 및 공휴일만 보라는 것인가" 등의 의견을 보이며 병원 측에 반발했다.

외상센터 측의 거센 비판에 병원 측은 결국 나흘 만에 이 지침을 철회하고 주말이나 평일, 주야간 모두 외상센터의 본관 응급병실 사용을 허가했다.

그러나 병원 측이 약속을 어기면서 병원과 외상센터 간의 병실 배정 문제는 지속됐다.

이후 지난 9월 이국종 교수는 한 외상환자에 대한 응급 전문의 기록지에 해당 문제에 대한 심경을 기록한 바 있다.

이 교수는 기록지에 "외상센터 병동이 다 찬 관계로 응급병실에 입원시키고자 함. 병원장 지시사항이라며 입원실을 내어 주지 않음"이라며 "직접 응급실 원무팀 방문해 병상 상황 확인함. 결과 응급병실은 38병상, 전체 본관에는 140병상 이상의 공실이 있음을 확인. 병실 확보함. 이런 식으로 계속해야 하는지 자괴감이 든다"고 글을 올렸다.

이런 상황에서 지난 10월부터 2달가량 이어진 병동 리모델링 공사로 본관의 병상 100여개를 사용할 수 없게 돼 병실 배정 문제로 인한 갈등이 심화됐다.

이 교수와 병원 사이의 갈등은 지난 13일 유희석 아주대의료원장이 이 교수에게 욕설하는 대화 녹음파일이 공개되면서 수면 위로 떠올랐다.

문제의 녹음파일은 4∼5년 전 이뤄진 대화를 녹음한 것으로 전해져 적어도 그 이전부터 병실, 인력, 예산 등과 관련한 외상센터 운영을 두고 쌓여온 이 교수와 병원 사이 갈등이 지난해 한계점에 이르렀고 최근 공개된 것으로 보인다.

외상센터 관계자는 "지난해 병실 배정 문제가 심각했고 닥터헬기가 도입되면서 인력 부족 문제도 악화했다"며 "병원은 현재 적자 상태가 아니어서 돈 때문에 병실을 내주지 않거나 한 것은 아닌 것 같고 외상센터가 밉보여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실제로 아주대병원의 이익은 지난 2015년 72억원에서 2018년 623억원으로 많이 증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병원 관계자는 "병원 내 1087개 병상 중 소아·청소년과, 정신과 등에서만 쓸 수 있는 특수병상 320개를 빼면 750여개 병상을 40여개 과에서 나누어 쓰는 상황"이라며 "때에 따라 공실이 있을 수 있지만 다른 과와의 형평성 문제가 있어 지난해 문제가 된 지침이 나온 것 같다"고 밝혔다.

이국종 교수는 최근 해외에서 이뤄진 해군 훈련에 참여했다가 귀국했지만 이번 1월까지 해군 파견 상태여서 오는 3일 병원에 복귀할 계획이다.

병원 측과의 갈등이 외부에 알려진 뒤 "너무 지쳐서 더는 외상센터 일을 못 하겠다"는 심정을 밝힌 이 교수는 병원에 복귀하는 대로 외상센터장 사임계를 제출할 예정이다.

병원 측은 "현재로서는 내놓을 입장이 따로 없다"고 입장을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서주희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