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4996 0432020012257644996 03 03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8661000 1579653007000 related

작년 맥주 수입액 줄었다…10년 전 금융위기 빼면 사상 첫 감소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해 맥주 수입액이 세계 금융위기가 있었던 2009년 이후 10년 만에 처음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지난해 여름 거세게 일어난 일본 상품 불매운동이 성장세의 정점을 찍고 하락 조짐을 보이던 맥주 수입량을 결정적으로 끌어내렸다는 분석입니다.

22일 관세청 수출입 무역통계와 주류업계 등에 따르면 지난해 맥주 수입액은 2억8천88만달러(약 3천278억원)로, 전년 3억968만달러(약 3천614억원)보다 9.3% 감소했습니다.

수입맥주가 국내에 본격적으로 들어오기 시작한 2000년 이후 맥주 수입액이 줄어든 것은 2009년을 제외하면 이번이 처음입니다.

업계에서는 2009년이 글로벌 금융위기로 모든 업종이 극심한 부진을 겪었던 시기였음을 고려하면 이번이 사실상 수입맥주 시장의 첫 역성장이라는 분석이 나옵니다.

수입맥주의 부진은 무엇보다 지난해 7월 시작된 일제 불매운동이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됩니다.

2017~2018년 수입맥주 3강인 일본, 중국, 벨기에 중 중국과 벨기에 맥주는 지난해 수입액이 증가했으나 일본 맥주만 '반토막'이 났습니다.

2018년만 해도 일본 맥주는 7천830만달러(약 914억원)어치가 수입돼 2위 중국(4천91만달러·약 477억원), 3위 벨기에(3천618만달러·약 422억원)를 합친 것보다 많았습니다.

그러나 지난해 일본 맥주 수입액은 49.2% 감소하면서 3천976만달러(약 464억원)를 기록, 중국(4천346만달러·약 507억원)에 1위 자리를 내주고 3위 벨기에(3천862만달러·약 451억원)에 바짝 추격당하게 됐습니다.

아울러 업계는 일제 불매운동이 중요한 계기가 됐지만 수입맥주의 성장세는 이미 한계에 달한 상황이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로 일제 불매운동이 시작되기 전인 지난해 상반기 맥주 수입액은 이미 전년 대비 1.1% 감소했습니다.

이후 불매운동으로 인해 일본 맥주 수입이 사실상 끊기면서 감소세가 더욱더 가팔라진 것입니다.

2018년 국내 시장 점유율 20%를 기록하며 국산을 위협하던 수입맥주의 '호시절'은 돌아오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도 나옵니다.

올해부터 맥주 과세 체계가 종량세로 전환되면서 기존에 수입맥주가 누렸던 가격 경쟁력이 사라졌기 때문입니다.

최근 편의점 CU 조사에서는 국산 맥주의 매출이 지난해 하반기 30% 이상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수제 맥주 역시 국산 맥주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018년 1.9%에서 지난해 5.6%까지 높아졌습니다.

여기에 국내 인지도가 없는 저가 제품을 '묻지마' 식으로 수입하던 일부 업체의 관행이 수입맥주에 대한 부정적 인식을 키웠다는 지적도 있습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수입맥주가 국내 맥주 시장의 경쟁을 촉발했지만 불공정한 과세 체계의 수혜를 입었다는 지적도 없지 않았다"며 "불매운동과 종량세 전환 등 경쟁환경의 변화가 소비자와 시장 모두에 이익이 될 수 있도록 국내 업체들이 더욱 노력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이기성 기자(keatslee@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