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3518 0512020012257643518 02 0201001 6.0.2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40400000 1579640426000 빈차 택시표시등 2001221031 related

오늘의 미세먼지 농도는?…"택시 표시등을 보세요"

글자크기

서울 택시 표시등에 공익정보 표출…기후정보도 수집

상반기 200대 시범운영

뉴스1

새로운 서울시 택시표시등 예시.(서울시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이헌일 기자 = 앞으로 서울 택시 상부의 표시등을 보면 미세먼지 정보를 알 수 있게 된다.

서울시는 택시표시등에 각종 센서와 LCD패널을 설치해 미세먼지 등 공익정보를 제공하고, 빈차임을 쉽게 알 수 있도록 시인성을 개선한다고 22일 밝혔다.

먼저 차량 위에 부착하는 택시표시등과 앞유리 상단에 설치하는 빈차표시등을 차량 위 택시표시등으로 통합한다. 더불어 크기를 기존 정면 40㎝*14㎝, 측면 25㎝, 14㎝에서 정면 36㎝*46㎝, 측면 122㎝*46㎝로 늘린다.

표시등의 종류도 현재 백열등 및 형광등에서 LED등으로 교체해 시인성을 높인다.

특히 표시등 옆면에 각종 센서와 LCD패널을 설치, 미세먼지와 이산화탄소 등 기후정보를 수집·제공한다. 또 긴급재난정보와 시정홍보, 소상공인 광고도 표출한다. 광고수입은 노사가 50%씩 배분해 종사자 처우개선에 직접 활용한다.

다른 차량의 시야방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정지영상만 표출하는 것을 원칙으로 한다는 방침이다. 아울러 휘도(눈부심 정도)는 빛공해방지법 기준보다 더 엄격한 기준을 적용한다.

이와 함께 택시기사들이 장거리 승객을 골라태우기 위해 빈차표시등을 '예약'으로 임의조작하는 행위를 방지하기 위해 서울형 앱미터기 등과 연계하여 택시표시등 임의조작을 원천적으로 방지할 계획이다.

상반기에 200대 가량을 시범운영한 뒤 확대여부를 검토한다. 1월 중 행정안전부에 시범사업계획을 제출하고 이후 행안부와 국토교통부의 시범사업고시, 서울시 디자인심의 및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안전도 검사를 거쳐 운영을 시작한다.
hone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