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761 0682020012257642761 03 0302001 6.0.27-RELEASE 68 동아일보 0 false false true false 1579629600000 1579629757000 삼성전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 적용 2001220831 related

‘삼성전자 시총 30% 상한제’ 수시적용 검토

글자크기

거래소, 6월-12월외 적용 가능성

한국거래소가 대형주로 구성된 코스피200에서 특정 종목 비중이 30%를 넘지 않도록 수시로 조정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조정이 이루어질 경우 삼성전자 주식이 대규모로 쏟아져 나와 주가가 하락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21일 금융권에 따르면 한국거래소는 코스피200 시가총액에서 한 종목 비중이 30%를 넘지 않도록 강제 조정하는 ‘시총 비중 30% 상한제’를 수시 적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지난해 도입된 ‘시총 비중 상한제’는 매년 3∼5월, 9∼11월 한 종목 비중이 평균 30%를 넘으면 6월과 12월에 해당 종목 비중을 강제로 낮추는 제도다. 거래소는 삼성전자의 코스피200 내 비중이 최근 30%를 넘으며 몸집이 커지자 정기 변경일인 6월까지 기다리지 않고 미리 조정하는 방안을 들여다보고 있다.

수시 조정이 시행되면 코스피200을 추종하도록 설계된 상장지수펀드(ETF) 등에서 삼성전자 주식을 대량 매도하는 사태가 발생할 것으로 보인다. 코스피200을 추종하는 ETF는 약 25조 원 규모다. 20일 현재 삼성전자 비중 33.51%를 적용할 경우 3.51%에 해당하는 약 8000억 원어치가 시장에 나올 것으로 추산된다. 유가증권시장에 상장된 삼성전자의 시가총액은 21일 보통주 기준으로 366조5446억 원이다.

이건혁 기자 gun@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