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035 0032020012157642035 04 0401001 6.1.1-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true false 1579617609000 1579617615000 우한 폐렴 2001220831

'우한 폐렴' 확진자 300명 넘었다…중국 전역 초비상(종합3보)

글자크기

309명 확진·6명 사망…대만 등 해외서도 발병 확인

톈진·충칭 등서도 확진 및 의료진 감염 보도 이어져

국무원 화상회의서 철저 관리 지시…"우한 지역 엄격 조치"

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발생지 우한 화난시장
(우한=연합뉴스) 차대운 특파원 = 21일 오후 중국 후베이성 우한(武漢)시의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 입구에서 흰 방역복을 입은 중국 보건 당국 관계자들이 분주히 오가고 있다. 2020.1.21 cha@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인 '우한 폐렴' 확진자가 300명을 넘어서는 등 중국 전역으로 급속히 퍼져 초비상이 걸렸다.

중국 최대 황금연휴인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수억명의 대이동이 시작된 가운데 '우한 폐렴' 의심 환자 또한 쏟아지고 있어 추가 확진자가 대규모로 나올 우려도 커지고 있다.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중국 국가 위생건강위원회는 21일 오후 9시(현지시간)까지 '우한 폐렴' 확진자가 309명으로 집계됐다고 발표했다.

이 가운데 후베이(湖北)에서 270명, 베이징(北京)에서 5명, 광둥(廣東) 14명, 상하이(上海) 6명, 저장(浙江) 5명, 톈진(天津) 2명, 허난(河南) 1명, 충칭(重慶) 5명, 대만 1명 등이다.

이미 사망자도 6명 나왔으며 지금까지 '우한 폐렴' 의심 환자는 14개 성에서 총 54명이 신고됐다.

연합뉴스

우한 폐렴 확진자 309명 달해
[인민일보 캡처]



아울러 위생건강위는 해외의 경우 일본과 한국에서 1명, 태국에서 2명의 '우한 폐렴' 확진자를 통보받았다고 밝혔다.

홍콩 매체는 중국의 전염병 권위자인 베이징대 병원 호흡·위중병의학과 주임 의사가 '우한 폐렴' 확진 판정을 받아 격리 치료를 받고 있다고 보도하는 등 혼란도 커지고 있다.

이처럼 '우한 폐렴' 상황이 심각해지자 중국 정부는 20일 베이징(北京)에서 예방 및 통제 업무 화상 회의를 통해 총력 대응을 선언했다.

쑨춘란(孫春蘭) 국무원 부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질서 있는 예방 통제와 강력한 발병 확산 억제를 강조했다.

쑨 부총리는 각 지역 정부가 책임을 지고 관리를 강화하는 동시에 발병 상황 모니터링과 격리 치료, 검역 등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연합뉴스

'우한 폐렴' 환자들 치료 중인 중국 진인탄 병원
(우한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에 감염된 이른바 '우한 폐렴' 환자들이 치료를 받고 있는 중국 후베이성 우한의 진인탄 병원에서 보호복을 입은 의료진의 모습이 창문 옆으로 보이고 있다. leekm@yna.co.kr



쑨 부총리는 "현재 확진자들은 대부분 우한과 관련돼있다"면서 "우한에 대해서는 보다 엄격한 조치를 통해 외부로 확산을 막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우한 폐렴' 은폐 논란을 의식한 듯 "정보를 공개적이고 투명하게 발표할 것이며 국제사회와도 소통을 잘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항저우를 포함한 중국 공항들은 모든 승객을 대상으로 체온 검사를 시작했으며 중국 철도국과 민항국은 '우한 폐렴' 등을 이유로 춘제(春節·중국의 설) 탑승권을 취소할 경우 수수료를 받지 않기로 했다.

우한시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중앙 본부를 발족해 본격 대응에 나섰으며 확진 환자의 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

president2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