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25279 0372020012157625279 01 0101001 6.0.26-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74807000 1579574820000 related

윤상현 "안철수 '보수통합 불참' 아쉽다…원희룡은 '천군만마'"

글자크기

"유승민 돌아오면 혁신·미래·공정 오는 것"

헤럴드경제

자유한국당 소속 윤상현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위원장이 21일 오전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북한 관광 추진 관련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원율 기자]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은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를 놓고 "보수통합 참여에 선을 그은 일은 아쉽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또 원희룡 제주지사에 대해선 "중도·보수의 전략적 자산"이라며 "천군만마를 얻은 기분"이라고 강조했다.

윤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강력한 반문(반문재인) 연합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의원은 먼저 "안 전 대표가 끝까지 중도·보수 통합에 참여하지 않는다면, 우리는 더불어민주당과 '안철수 신당' 사이 중도 지지를 놓고 결전을 피할 수 없다"며 "우리는 실망해서 떠난 중도·보수의 신뢰를 다시 얻고 더 나아가 문재인 정권에 실망한 중도층의 지지까지 얻도록 변화와 혁신을 해야 한다"고 했다.
헤럴드경제

윤상현 자유한국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는 이날 박형준 중도·보수 통합혁신위원장과 원희룡 제주지사 간 만남, 황교안 한국당 대표가 유승민 새로운보수당을 향해 '호프 타임'을 갖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점에 대해선 '희망의 소식'이라고 했다.

윤 의원은 "원 지사는 정치에 입문한 이래 개혁 선봉에 선 중도·보수의 전략 자산"이라며 "원 지사가 참여하면 통합만으로 부족한 혁신과 미래를 채워줄 것"이라고 했다. 그는 "유 의원이 돌아오면 약속대로 가장 먼저 크게 환영할 것"이라며 "그 분이 들어오는 것은 혁신·미래·공정이 오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yu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