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16985 0242020012157616985 08 08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61200000 1579561210000 -MS 엑스클라우드 게임수 85종 확대 2001211346

SKT-MS, '클라우드 게임'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확대

글자크기

게임 종류·이용자 규모도 늘려…한국어 지원도 강화

[이데일리 한광범 기자] SK텔레콤(017670)과 마이크로소프트(MS)가 5G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인 ‘프로젝트 엑스클라우드(Project xCloud) 초반 인기에 힘입어 시범 서비스를 대폭 확대한다고 21일 밝혔다

양사는 지난해 9월 한국 내 클라우드 게임 사업 공동 운영을 위한 파트너십을 발표하고, 10월부터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를 시작했다.

MS에 따르면, 엑스클라우드 한국 이용자의 1인당 사용 시간과 재접속률이 미국, 영국 이용자 대비 각각 1.75배, 3배에 달할 정도로 한국 시범 서비스가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SK텔레콤과 MS는 이 같은 호응에 힘입어 이날부터 엑스클라우드 게임 수를 기존 29종에서 85종으로 약 3배 늘리고, 이 중 40여 종의 게임에 한국어 자막·음성을 지원한다

한국 시장에 처음 소개되는 게임이 40여 종에 이르며 검은사막, 테라 등 한국 게임 개발사가 만든 게임도 추가된다. 양사는 향후 한국어 지원 게임 수를 지속 확대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이데일리

카림 초우드리(Kareem Choudhry) MS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 캐서린 글룩스타인(Catherine Gluckstein) MS 클라우드 게임 본부장이 한국 MS 본사에서 ‘엑스클라우드’ 시범 서비스 확대를 알리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과 MS는 엑스클라우드 체험 고객 규모도 기존 대비 대폭 늘려 모집한다. 지난해 10월에는 일부 고객을 선발해 시범 서비스를 운영했었다. 한국 공식 홈페이지에서 신청 후 가입 완료 안내 메일을 받으면 곧바로 엑스클라우드 게임을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다음 달 29일까지 신청한 고객은 추첨을 통해 △삼성 갤럭시 스마트폰(1명) △엑스박스 원엑스X(3명) △엑스박스 무선 컨트롤러(200명) 등 다양한 경품을 받을 수 있다.

SK텔레콤은 앱 마켓 ‘원스토어’에서만 ‘엑스클라우드’ 앱을 단독 유통한다. 기존에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통해 앱을 설치한 이용자는 원스토어 앱에서 업데이트 가능하다.

엑스클라우드 앱은 현재 안드로이드 OS 기반 스마트폰에서만 이용할 수 있다. MS는 올해 안으로 윈도우10 PC와 iOS도 지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엑스클라우드는 캐나다, 일본, 서유럽 등 전 세계 각국에서 출시를 앞두고 있다.

엑스클라우드는 MS의 클라우드 게임 서비스로 기기에 게임을 설치하지 않아도 통신만 되면 언제 어디서든 클라우드 서버에 접속해 게임을 즐길 수 있다. 클라우드 게임은 서버 자체에서 게임이 구동되고 수많은 이용자들이 실시간으로 서버에 접속하므로, 초고속/초저지연 5G 네트워크와 넉넉한 서버 용량이 필수적이다.

이에 SK텔레콤과 MS는 각 사의 5G, 클라우드 플랫폼 기술 경쟁력을 바탕으로 마케팅, 서비스 품질 등 모든 분야에서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양사는 지난 15일엔 한국 MS 본사에서 열린 ‘엑스박스 디스커버리 데이’ 행사에서 게임 개발자들에게 올해 사업 계획을 설명하고 국내 게임 생태계를 활성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히기도 했다.

카림 초우드리(Kareem Choudhry) MS 클라우드 게임 총괄 부사장은 “MS-SKT 파트너십이 5G 기반 고품질 게임 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큰 역할을 하고 있다”며 “이번 시범 서비스 확대로 SK텔레콤과의 전방위 협력이 한층 더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진수 SK텔레콤 5GX서비스사업본부장은 “5G 기반 클라우드 게임이 전 세계 게임 업계 패러다임을 바꿀 것이라 확신한다”며 “한국 게이머들이 글로벌 최고 수준의 웰메이드 클라우드 게임을 즐기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