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4172 0242020012057604172 04 0401001 6.0.2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79500837000 1579500859000 왕실 해리 왕자 2001210331

'英 왕실' 떠나는 해리 왕자 "슬프지만 다른 선택지 없어"

글자크기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영국 해리 왕자가 왕실에서 사실상 퇴출 당한데 대해 “너무나도 슬프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데일리

영국 해리 왕자 (사진=AFPBB 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9일(현지시간) BBC에 따르면 해리 왕자는 이날 저녁 자선단체 ‘센테베일’의 만찬 연설에서 “우리는 공적 지원을 받지 않으면서 여왕과 영국, 그리고 군에 계속 봉사하기를 희망했지만 불행하게도 불가능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결정을 내리기까지 전혀 쉽지 않았다”며 “수년간 많은 도전을 받은 끝에 (아내와) 몇 달씩 많은 대화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해리 왕자는 “이렇게 끝나버린 점이 나에게 엄청난 슬픔을 가져왔다”면서도 “내가 항상 옳았던 것은 아니지만 이번에는 정말 다른 선택권이 없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영국은 나의 고향이자 내가 사랑하는 곳이라는 점은 앞으로도 절대 변치 않을 것”이라며 “왕자, 공작이 아닌 여러분이 35년간 성장하는 걸 지켜봐온 똑같은 해리, 더 분명한 식견을 지닌 해리로서 내가 공유할 수 있는 진실을 들어줬으면 한다”고 호소했다.

앞서 전날 여왕 엘리자베스 2세는 성명을 통해 해리 왕자 부부의 ‘독립’을 지지한다면서도, 두 사람이 ‘전하’의 호칭, 또는 왕궁에서 부여받은 작위의 호칭을 모두 버리고 평범한 일반 서민의 삶을 살아가게 된다고 밝혔다. 다만, 해리는 왕자로 태어났기 때문에 ‘왕자(prince)’ 호칭은 계속 사용될 예정이다. 그러나 왕손으로서의 활발한 활동을 모두 접어야 한다.

또 일체의 국가 공적자금을 지원받지 않으며, 부부의 자택으로 사용 중인 윈저성을 리모델링하는 데 쓰인 240만 파운드(약 36억원)의 재원도 반납하기로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