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1799 0142020012057601799 02 0201001 6.0.26-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7395000 1579497406000 related

내일 새벽 4시, 서울지하철 1~8호선 멈춘다

글자크기
서울교통공사 노조 "21일 새벽 4시 첫 차부터 운전업무 거부"

파이낸셜뉴스

/사진=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서울교통공사 노조가 21일 새벽 4시부터 서울지하철 1~8호선 열차의 운전 업무를 거부한다고 예고했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측은 20일 서울시청앞에서 개최한 긴급기자회견을 통해 “내일(21일) 부당한 업무지시를 거부하며 기관사가 열차운전을 하지 않기로 했다”라고 밝혔다.

윤영범 노조위원장은 “공사 측이 승무원의 운전시간을 일방적으로 개악했다. 이는 근로기준법 위반 및 노사간의 합의를 부정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태 해결을 위해 다시 원상태로 돌려놓고 논의를 다시 시작해야 한다는게 노조의 입장”이라며 “그렇지 않으면 저희는 내일(21일) 새벽 4시를 기점으로 지하철 1호선부터 8호선까지 첫 열차부터 전면투쟁할 수 밖에 없다”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이번 사태 해결을 위한 서울시의 중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서울시와 박원순 서울시장이 이 사태를 해결하기 위해 즉시 나서야 한다"라며 "이제 더이상 서울시민들에게 위협이 된다면 묵과할 수 없다. 서울시 중재를 통한 위기극복 여부는 박 시장에게 달려있다"라고 지적했다.

한편 공사 측은 노조의 열차운전업무 거부에 대해 불법 파업으로 규정하고 단호하게 대처할 방침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시는 서울교통공사와 노조가 협상을 벌이고 있는 만큼, 현재로선 직접적인 개입은 고려하지 않고 있는 상태다.

#서울 #지하철 파업 #1~8호선
onnews@fnnews.com e콘텐츠부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