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00018 0432020012057600018 04 0401001 6.0.2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94154000 1579508174000

'기생충' 미국영화배우조합 시상식서 최고영예 작품상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 영화 최초로 아카데미 수상에 도전하는 봉준호 감독의 영화 '기생충'이 미국영화배우조합 시상식에서 최고 영예이자 실질적인 작품상에 해당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 바이 캐스트 인 모션픽처' 부문을 수상했습니다.

미국영화배우조합은 현지시간 19일 미국 LA에서 열린 제26회 SAG 어워즈 시상식에서 '기생충', '밤쉘', '아이리시맨', '조조래빗',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등 후보작 5편 가운데 '기생충'을 수상작으로 선정해 발표했습니다.

이 부문은 영화에 출연한 주연·조연 배우 전체가 수상자들입니다.

이에 따라 송강호, 조여정, 박소담, 이정은, 이선균 등이 무대에 올라 공동 수상했습니다.

대표로 수상 소감을 전한 배우 송강호는 "오늘 존경하는 대배우들 앞에서 큰 상을 받아서 영광스럽고 이 아름다운 기억을 영원히 간직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송강호는 "'기생충'의 내용은 우리가 어떻게 살아가면 좋을까 하고 공생에 관해 고민하는 영화인데, 오늘 앙상블, 최고의 상을 받고 보니까 우리가 영화를 잘못 만들지는 않았구나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해 청중의 웃음을 자아냈습니다.

미국영화배우조합은 수상작 선정에서 오스카를 주관하는 미국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와 비슷한 취향을 보여줬다는 점에서 이번 작품상 수상으로 오스카 수상에 대한 기대가 더욱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날 후보작에 올라 '기생충'과 경합한 작품 가운데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할리우드', '아이리시맨', '조조래빗'은 아카데미 작품상 후보로도 함께 올라 있어서 '기생충'이 오스카 전초전에서 기선을 제압한 것으로 평가됩니다.

'기생충'은 다음달 9일 열리는 제92회 오스카 시상식에서 작품·감독·각본·편집·미술·국제영화상 등 6개 부문 후보에 올라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경희 기자(kyung@sbs.co.kr)

▶ [뉴스속보] 네팔 안나푸르나 한국인 실종사고
▶ SBS가 고른 뉴스, 네이버에서 받아보세요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