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88617 0252020012057588617 04 0403001 6.0.2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468625000 1579468661000 트럼프 무역합의로 횡재 2001201401

트럼프 “농민들, 믿기지 않는 무역합의 덕분에 횡재”… 한국도 거론

글자크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9일(현지시각) 중국, 일본, 멕시코 등과 함께 한국을 거론하며 "믿기지 않는 새로운 무역합의"라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곧 텍사스주 오스틴으로 떠난다"며 "우리의 위대한 농부들에게 말하는데, 그들은 우리의 믿기지 않는 새로운 무역합의 덕분에 횡재했다(hit paydirt)"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무역합의 : 중국, 일본, 멕시코, 캐나다, 한국, 그리고 많은 다른 나라들!"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은 이에 관해 구체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후 텍사스주 오스틴에서 열리는 미국농업인연맹(AFBF) 연례총회 및 무역박람회에 참석이 예정돼 있다.

조선일보

트럼프 트위터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은 지난 15일 중국과의 1단계 무역 합의에 서명했다. 재선 행보를 본격화한 트럼프 대통령은 특히 농산물 분야 합의에 주력했다. 팜 벨트(중서부 농업지대) 표심을 공략하려는 의도로 보인다.

중국은 향후 2년간 미국산 재화·서비스를 2000억달러(약 231조7000억원)어치 추가 구입하기로 했다. 농산물의 경우 2년간 320억달러 규모다. 기존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하는 새 북미무역협정인 '미국·멕시코·캐나다협정'(USMCA) 수정안 역시 16일 상원 비준을 받아 대통령 서명만 남겨놓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간 두 합의를 "가장 위대한 무역 합의 중 하나"라며 자평해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한국과 관련해선 자유무역협정(FTA) 개정 약속을 지켰다는 점을 강조해왔다. 그는 작년 11월 뉴욕경제클럽 연설에서 중국, 일본, 캐나다, 멕시코 등과의 무역협상 성과를 언급하던 중 한국과의 FTA 개정을 그 사례로 꼽기도 했다. 백악관 역시 지난달 31일 트럼프 집권 후 3년간 치적을 정리한 보도자료에서 한국과의 FTA를 개정하겠다는 약속을 지켰다고 언급했다.

A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의 연설은 중국, 멕시코·캐나다와의 무역을 개선하겠다고 후보 시절에 했던 두 가지 약속을 지켰고 농민들이 수혜를 입는다고 주장할 기회를 줄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윤정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