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73106 0252020011857573106 01 0103001 6.0.26-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9331654000 1579349421000 related

"무례한국당이 어울려"... 4+1, '미래한국당'에 맹공

글자크기
한국당, 전날 중앙선관위에 비례대표용 위성 정당 '미래한국당' 창당 신청
민주 "공당 택할 정상적 방법 아냐"
바른미래 "꼼수 가관"
대안신당 "정당해산심판 청구소송낼 것"

자유한국당이 추진 중인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미래한국당'에 대해 선거법 개정안 처리에 힘을 모았던 '4+1' 협의체(더불어민주당·바른미래당·정의당·민주평화당+대안신당)가 18일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이들은 "편법" "국민 눈을 속이는 것"이라며 헌법재판소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겠다고도 했다. 한국당은 당초 위성정당 명칭을 '비례자유한국당'을 사용하려 했으나, 선거관리위원회가 이를 불허하자 전날 미래한국당으로 명칭을 변경해 신고했다.

조선일보

지난 13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자유한국당 중앙당이 입주한 건물 3층에 비례자유한국당 창당준비위원회 사무실.중앙선관위원회는 이날 경기도 과천청사에서 정당 명칭으로 '비례○○당'을 사용할 수 없다고 결론 내렸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민주당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선거제도를 악용하려는 위성 정당 설립 시도는 공당이 택할 정상적 방법이 아니다"라며 "매우 부적절하다"고 했다. 이어 "당당하게 국민의 심판을 받아야지 민의를 왜곡하고 제도를 악용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

대안신당 김정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국민의 눈을 속여 표를 얻으려는 것은 결코 올바른 태도가 아니다"라며 "법무부 장관과 국무총리를 했고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한 황교안 대표가 있는 정당에서 이처럼 편법, 탈법을 아무렇지도 않게 자행하다니 어처구니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이 기어코 민주주의 원칙에 위배되는 위장정당 설립에 나선다면 헌재에 정당해산심판을 청구하는 등 법적 조치는 물론 모든 수단을 동원해 무력화에 나설 것을 경고한다"고 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은 "무례한국당으로 바꾸는 것이 더 어울린다"며 "(한국당의) 꼼수가 가관"이라고 했다. 그는 "우스꽝스러운 꼼수가 법에 의해 막히자, 또 한 번 수작을 부리기로 한 것인가"라며 "저질 정치의 끝판왕 한국당, 제대로 정치를 해보겠다는 의지가 있기는 한 것인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두고두고 미래세대에게 부끄러운 정치사를 보여주는 역사를 거스르는 행위"라며 "한국당은 즉시 위성정당 신고를 철회하고 정치 발전을 염원하는 국민들에게 엎드려 사죄하라"고 했다.

[김보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