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548152 0022020011757548152 01 0101001 6.0.26-RELEASE 2 중앙일보 47240556 false true true false 1579193154000 1579211301000 related

“대출 규제 완화, 분양가 상한제 폐지” 한국당 주택공약 발표

글자크기
중앙일보

김재원 총괄단장(가운데) 등 자유한국당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이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주택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이 16일 재건축·재개발과 주택담보대출 기준을 완화하고 분양가 상한제를 폐지하는 내용의 부동산 공약을 발표했다.

한국당 ‘국민과 함께하는 2020 희망공약개발단’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문재인 좌파정권의 반시장 독재적 부동산정책에 맞서 정상적인 시장기능 복원을 추진하겠다”며 “시장중심 자율경제로 부동산 시장을 안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발표된 주택 공약은 크게 ▲ 공급 확대 ▲ 주택담보대출 기준 완화 ▲ 분양가 상한제 폐지 ▲ 고가주택 기준 조정 ▲ 청년·신혼부부 대상 주택공급 확대 ▲ 3기 신도시 건설정책 전면 재검토 등이다.

우선 주택 공급을 늘리기 위해 서울 도심과 1기 신도시 지역에서 노후한 공동주택에 대한 재개발·재건축 규제를 완화하겠다고 밝혔다.

또 대출 규제로 서울에서 내 집 마련이 어려워진 실수요자들을 고려해 주택담보대출 기준을 대폭 완화하기로 했다.

국민 누구나 상환 능력만 검증된다면 주택담보대출로 여건에 맞는 내 집 마련에 도움을 주겠다는 것이다.

특히 최초 자가주택 구입자나 실거주 목적인 일시적 1가구 2주택자에도 대출 규제를 완화할 방침이다. 투기 목적의 다주택자들에게만 대출 규제를 한정한다.

생애 최초 주택 구입 시 취·등록세를 대폭 낮추고, 다자녀 가구가 주거를 이동할 때 양도세와 취득세를 감면해주는 등 청년·신혼부부·다자녀가구·무주택자 등의 실수요자 맞춤형 지원도 추진한다.

분양가 상한제 폐지도 공약에 담았다. 급격한 공시가격 상승을 막아 세금 폭탄을 제거하겠다는 취지다.

한국당은 문재인 정권이 단행한 분양가 상한제 적용 지역 확대의 부작용으로 신규 분양 단지 중심으로 수요가 몰리면서 가격 상승을 유도했다고 비판했다.

'로또 청약'이라 할 만큼 서울 분양시장에서 당첨을 기대하는 실수요자들이 대기수요로 '버티기'에 들어가면서 전·월세 가격까지 동반 상승했다는 것이다.

아울러 주택 보유세의 기준이 되는 고가주택 기준을 ‘공시지가 12억원 이상’으로 조정할 것을 공약했다.

앞서 정부는 18번째 부동산 대책에서 고가주택 기준을 현행 ‘공시가격 9억원 이상’ 주택에서 ‘시가 9억원 이상’ 주택으로 변경 예고한 바 있다.

한국당은 “이념 대결적 부동산 정책 실패로 정부가 가격폭등을 시켜놓고는 평범한 중산층을 ‘투기 세력’으로 몰아 과도한 세금을 징수하려 한다”며 “현실에 맞지 않는 고가 주택 기준을 조정해 과세 형평성을 제고하겠다”고 강조했다.

청년과 신혼부부 주택을 전담하고 무료컨설팅 서비스를 제공하는 등 청년층·신혼부부 대상 주택공급을 늘리고, 3기 신도시 정책도 전면 재검토한다.

한국당은 정부가 서울 부동산 가격을 안정시킨다는 명분으로 수도권 외곽 5개 지역에 3기 신도시를 지정, 30만호 규모의 주택 공급계획을 발표한 것을 두고 “인구구조 변화에 대한 장기적 고려 없이 정치적 의도에 따라 추진된 정책”이라고 비판했다.

한국당은 “문재인 대통령이 ‘강력한 대책을 끝없이 내놓겠다’고 하더니 청와대 정무수석은 ‘부동산매매허가제’라는 공산주의식 정책까지 언급했다”며 “국민을 투기꾼으로 몰며 국민 생활을 탄압하는 헌법 부정 발언에 맞서 한국당은 누구나 노력하면 내 집 마련을 할 수 있는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