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8309 1102019121656908309 08 0803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false true false 1576434121000 1576434208000

한국 AI 인재 경쟁력, 韓·中·日 중 꼴찌

글자크기

우리나라의 AI(인공지능) 분야 인재 경쟁력이 한·중·일 3국 중 꼴찌이며, 인력 부족률도 60.6%에 달한다는 국내 전문가들의 평가가 나왔다.

한경연은 15일 국내 산·학·연 인공지능 전문가 30명을 대상으로 'AI 인재 현황 및 육성 방안'에 대해 조사한 결과, 세계 최고인 미국의 인재 경쟁력을 10으로 봤을 때, 중국, 일본, 한국은 각각 8.1, 6.0, 5.2로 평가됐다고 밝혔다. 우리의 AI 인재 경쟁력이 미국의 절반 수준에 불과하고, 중국에 비해서도 크게 뒤처지고 있는 것이다. 한국은 인력의 질(質)에서 뒤처질 뿐 아니라, AI 인력을 구하는 것 자체가 어려운 실정이다. 전문가들은 국내 AI 인력 부족률이 평균 60.6%에 달한다고 응답했다. 10명이 필요한데, 실제 공급되는 인력은 4명밖에 안 된다는 의미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 네이버 등 국내 주요 IT 기업들은 AI 인력을 보유한 AI 기업을 인수하거나, 해외 연구소 설립을 통해 인력 충원에 나서고 있다.

추광호 한경연 일자리전략실장은 "기업과 대학의 실무형 인재 육성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AI 교육 인프라를 확대해야 한다"고 했다.





최현묵 기자(seanch@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