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8134 0182019121556898134 01 0108006 6.0.2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70071000 1576370167000 related

"북한에도 보험이 있다고?"…휴대전화에 생명·화재보험까지 `각양각색`

글자크기
매일경제

북한에서도 개인을 상대로 한 휴대전화 보험을 비롯해 다양한 보험상품을 판매 중이어서 눈길을 끈다.

15일 북한 대외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에 따르면 북한 국영보험사인 조선민족보험총회사는 현재 대표적인 재산보험으로 화재보험, 배보험, 자동차보험, 수송화물보험, 농작물보험, 집짐승(가축)보험, 컴퓨터설비보험, 손전화기(휴대전화)보험을 판매하고 있다.

제품질보증보험, 봉사시설화재보험, 가정용전자제품보험, 해외여행자보험도 개발 중이다.

북한 내 휴대전화 가입자가 500만∼600만명을 웃도는 것으로 알려진 만큼 고가의 단말기 파손이나 분실을 보상하기 위해 소액 보험을 확장하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컴퓨터설비보험은 정보산업화의 흐름 속에서 기업과 개인의 컴퓨터 보유가 증가했음을, 가정용전자제품보험은 개인의 사적재산 보호 욕구를 보여준다.

특히 화재보험, 배보험, 자동차보험, 수송화물보험 등은 '김정은표 시장경제'라 할 수 있는, 기업의 자율성과 재량권을 확대한 '사회주의 기업책임관리제'의 이행 과정에 수요가 생긴 것으로 풀이된다.

농작물과 가축 보험 역시 농업분야의 자율성 확대 조치인 '분조관리제'에 따라 농민의 사적 재산 보호를 위한 보험인 셈이다.

아울러 해외 출장자가 급증함에 따른 해외여행자보험의 판매도 광범위하게 진행하고 있다.

보험 판매도 오프라인뿐 아니라 '지평선'이라는 전자시스템 홈페이지에서 온라인으로 가능하다.

총회사는 이외에도 사망보험, 불상사보험, 어린이보험, 여객보험, 부양자보험 등 생명보험도 판매한다.

앞서 북한에서 보험 가입은 개인의 자유와 수요에 따른 가입이 아니라 월급에서 일정액을 공제하는 의무적인 저축성 형태로 운영했다.

또 공장, 기업소, 협동단체 등과 기업 간 거래(B2B)에 집중했고 보험회사의 주 업무도 B2C가 아닌 주요 국제보험시장을 통한 재보험(보험계약 책임의 상당 부분을 다른 보험사에 넘겨 위험을 분산하는 것) 등이었다.

그러나 김정은 집권 이후 시장화 확산으로 높아진 사유재산 개념이 자본주의 방식의 보험상품 판매로 이어진 것으로 보인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