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461 0652019121556897461 08 0801001 6.0.22-RELEASE 65 이코노믹리뷰 0 false true false false 1576364432000 1576483724000

국내 모빌리티 업계 '깃발꽂기 전쟁' 시작

글자크기

국제전으로 번진다

[이코노믹리뷰=최진홍 기자] 국내 모빌리티 업계가 내년을 기점으로 소위 깃발꽂기 전쟁에 돌입할 전망이다. 현행 플랫폼 택시 로드맵이 빠르게 입법 과정을 밟은 후 모빌리티 전반에 대한 틀이 갖춰지는 순간 누가 더 빠르고 확실하게 시장을 장악해 깃발을 꽂을 것이냐에 시선이 집중되고 있다. 이 과정에서 소위 국제전 발발 가능성도 제기된다.

15일 업계에 따르면, 현재 카카오 모빌리티는 가장 두각을 보이는 모빌리티 플레이어다. 벤티 베타 서비스에 돌입하며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는 후문이다. 일각에서 드라이버 고용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말이 나오지만, 플랫폼 택시 로드맵이 빠르게 안착할 경우 가장 힘있는 행보를 보여줄 것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택시업계와의 밀착을 넘어, 아예 혼연일체로 거듭나는 장면이 눈길을 끈다. 택시면허를 연말가지 1000개 수준으로 확보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택시와 ICT의 만남을 추구하고 있기 때문이다.

최바다 티제이파트너스 대표는 "가맹택시법을 적극 활용해 카카오택시의 브랜드, 콜, 품질, 데이터 분석의 노하우를 낙후된 택시산업에 접목하여 기존 사업자 누구라도 발전적 변화에 이질감 없이 그리고 사회적 갈등을 최소화 하면서도 진정 소비자 뿐 아니라 기존 산업에 존재했던 모두가 좋아할 수 있는 이동 상품을 만들어 보자는 방향성을 잡았다"면서 "직접 택시회사를 몇개 인수하여 우리가 하고자하는 좋은 이동상품을 먼저 만들어 보고, 검증이 되면 기존 택시산업의 분들도 참여하실 수 있게 하자 라는 목적으로 9개의 택시회사를 인수하였고 블루, 벤티 등의 기존에 없던 품질 좋은 이동상품을 택시로 만들어 보는 시도를 열심히하게 되었다"고 설명했다.

택시업계와 협력하는 카카오 모빌리티의 명암은 뚜렷한 편이다. 업의 본질을 아는 택시업계와의 만남은 ICT와 현업의 시너지를 노릴 수 있지만, 자칫 택시업계의 고질적인 관행과 관성에 휘말릴 경우 그냥 돈 많이 내는 그저그런 콜택시로 전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초반 시민들에게 어떤 인상을 심어주느냐에 따라 추후 행보가 갈릴 전망이다.

쏘카 VCNC 타다는 현재 대위기다. 박홍근 의원실의 여객운수사업법 개정안이 통과되면 사실상 사업이 막히기 때문이다. 11인승 콜 승합차 모델을 처음 가동해 큰 인기를 누렸으나 불법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현 상황은 탈출구가 보이지 않는다 정도로 정의할 수 있다.

이코노믹리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아직 개정안이 완전한 입법 절차를 밟지 않은 상태에서 기사회생의 가능성은 여전하다. 카카오 모빌리티의 벤티가 타다의 빈 자리를 메우기 전 어떤 방식으로든 활로를 찾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벅시와 KST모빌리티, 코나투스 등은 일단 숨통이 트이는 분위기다. 국토교통부가 플랫폼 택시 로드맵 세부안을 구성하며 기여금 면제 등의 당근을 제시했기 때문이다. 그러나 국토부의 모빌리티 기업에 대한 강압적인 분위기가 여전하고, 무엇보다 국토부가 택시와의 협력이 없으면 모빌리티 혁명도 없다는 극단적인 안을 고수하고 있기 때문에 일말의 불안은 여전하다.

각 기업의 희비도 있다. 반반택시의 코나투스는 여전히 택시합승보다 일반 콜택시 비중이 높고, 규제 샌드박스가 제한적으로 적용되어 운신의 폭이 좁다는 말도 나온다. 일각에서는 반반택시가 제대로 안착되지 않아 코나투스가 인위적인 방식으로 합승을 유도한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다만 벅시의 경우 카리스 국보와의 만남으로 물류 측면의 존재감을 보이며 안착하고 있다는 평가다.

한편 글로벌 플레이어의 등장도 빨라지고 있다. 해피존을 통해 연말 승객 눈도장 찍기에 나선 우버는 조금씩 영향력을 키워 택시와의 협력을 바탕으로 다양한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으며, 중국의 디디추싱도 한국 사무소까지 마련해 국내 법 상황과 여론의 추이를 저울질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들은 국내 모빌리티 시장 공략의 방향성을 택시와의 협력으로 삼아 일종의 테스트를 거듭한 후, 막강한 자본력으로 업계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최진홍 기자

-Copyright ⓒ 이코노믹리뷰.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