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7033 0032019121556897033 01 0101001 6.0.22-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57380000 1576357386000 related

한국당 공관위원장에 국민 추천 5천여명…黃 결정에 '주목'

글자크기

심사위 구성해 낙점…당 쇄신 차원서 黃-심사위 '코드' 맞출듯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자유한국당이 내년 총선 공천의 칼자루를 쥔 공천관리위원장 모시기 작업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한국당은 15일 0시를 기해 당 홈페이지를 통한 공관위원장 국민추천 일정 절차를 마무리했다.

지난 5일부터 열흘간 진행된 국민추천을 통해 전·현직 의원들과 재야 보수 인사들을 비롯해 5천여명이 공관위원장 후보자에 오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은 오는 17일 국회의원 예비후보 등록이 시작되는 만큼 이른 시일 내 공관위원장을 확정할 방침이다.

우선 당내 의원들과 외부 인사 등 7명가량이 참여하는 심사위원회를 구성해 5천여명의 후보자 가운데 한 사람을 공관위원장으로 뽑을 예정이다.

앞서 황교안 대표는 지난 4일 청와대 사랑채 앞 '투쟁텐트'에서 "국민 여러분께서 공관위원장 적임자를 추천해달라"며 당 홈페이지를 통한 공관위원장 추천 계획을 설명했다. 당이 선전하거나 승리한 2000년·2004년·2012년 총선 사례를 참고하겠다고도 밝혔다.

연합뉴스

구호 외치며 행진하는 자유한국당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심재철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이 14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를 마치고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9.12.14 yatoya@yna.co.kr



당 안팎에선 황 대표가 공관위원장을 누구로 낙점할지에 이목이 쏠린다.

7명의 심사위원 공동 논의를 거쳐 공관위원장이 결정된다고 해도 결국 황 대표의 뜻에서 벗어날 수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공관위원장 인선에는 황 대표의 인적쇄신 의지와 혁신의 방향성이 집약됐다고 볼 수 있다.

이는 총선 승패와도 직결된다는 견해도 있다.

당장 2016년 20대 총선만 봐도 당시 이한구 공관위원장 중심으로 '친박(친박근혜)·진박(진짜 친박) 공천' 파동이 일면서 180석을 장담하던 새누리당(옛 한국당)이 참패한 사례를 반면교사로 삼아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황 대표가 그동안 '현역 의원 50% 물갈이' 목표를 제시하는 등 강한 쇄신 의지를 밝혀온 만큼 공관위원장도 이 같은 '황심'(黃心)을 구현해 낼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만약 공천에서 특정 계파이거나 황 대표 측근 인사라고 해서 쇄신 대상에서 배제된다면 공천 결과에 대한 당내 집단 반발과 함께 대국민 여론도 악화해 총선 승리도 쉽지 않을 것이란 전망이다.

일각에선 당 쇄신을 요구하며 총선 불출마를 선언한 김세연·김영우 의원 등이 공관위원장을 포함한 공천 작업에 역할을 맡는 방안도 거론된다.

보수정치계 원로인 박관용 전 국회의장이나 진보·보수를 오가며 '구원투수' 역할을 해온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도 국민추천 후보군에 올라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당 핵심 관계자는 이날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 안팎에서 추천을 많이 받은 분들 중에서 심사위가 정한 기준에 부합하고 덕망 있는 공관위원장을 모셔올 것"이라고 말했다.

wi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