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95611 1132019121456895611 01 0101001 6.0.21-HOTFIX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6317742000 1576317912000 related

황교안 “친문 세력이 3대 국정농단 저질러… 심판할 일 많다”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선거농단, 감찰농단, 금융농단 3대 국정농단이 친문(親文) 세력에 의해 저질러지고 있다'고 청와대를 강도 높게 비판했다.

14일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규탄대회'에서 황 대표는 '심판할 일이 너무 많다. 2대 악법을 막기 위해, 3대 국정농단을 막기 위해 여기에 모였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친문 핵심세력들이 청와대에 모여서 퍼주고, 막아주고, 나눠주고 이러고 있다'며 '우리 자유한국당의 최정예 의원들, 최적의 전문가들이 함께 모여서 진상규명본부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이날 규탄대회는 지난 10월 19일 이후 약 두 달 만에 열린 대규모 장외집회다. 이날 한국당은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비리 감찰 무마 의혹, 김기현 전 울산시장 관련 하명수사, 친문인사의 우리들병원 특혜대출 의혹 등을 '3대 농단'으로 규정했다.

황 대표는 '다 드러나면 이 문 정권 무너질 수밖에 없다. 나라 망신, 그 책임 질 수밖에 없다'며 '우리가 그렇게 만들어가겠다. 여러분도 아시는 거 제보해달라. 제보센터는 한국당 홈페이지에 있다'고 요청했다.

이어 '끝까지 발본색원할 때까지 투쟁해 나가자'면서 '공직선거법 개정안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설치 등 사법개혁 법안을 '악법'이라고 규정하며 반드시 저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공수처법에 대해서도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갔다. 황 대표는 '지금 만들어야 할 것은 공수처가 아니라 청와대 비리 수사처'라면서 '공수처는 친문 '게슈타포'다. 현대문명시대에 허용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다.

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도 규탄대회에서 '3대 게이트가 열리는 날 문재인 정권은 끝장날 것'이라며 '하지만 공수처가 있다면 3대 게이트는 절대 드러나지 않을 것'이라고 공수처 철치 반대를 주장했다.

패스트트랙에 오른 선거법 개정안에 대해서도 목소리를 높였다. 심 원내대표는 '자잘한 군소정당들은 이득을 보고 한국당은 손해를 보게 만든 것이 연동형 비례대표제'라며 '또한 연동형비례대표제에서는 내 표가 어디로 갔는지 알 수가 없다. 중앙선관위가 배분해야 그때 알게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연동형 비례대표제를 하겠다는 짬짜미 집단들을 '4+1'이라고 하지만 '1+4'가 맞는 말'이라며 '더불어민주당이 몸통이고 군소정당이 모여 민주주의 제도를 완전히 뒤집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한국당은 국회에서 숫자가 부족하다'며 '1+4로 밀어붙이고 있는데, 이를 막아내는 데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조현우 기자 akgn@kukinews.com

쿠키뉴스 조현우 akg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