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78984 0562019121356878984 01 0101001 6.0.22-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210750000 1576210770000 related

박원순 "전두환 12·12사태 기념 오찬, 뻔뻔하고 몰상식한 망동"

글자크기
세계일보

박원순 서울시장.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은 전두환 전 대통령 등 12·12사태 주역들의 ‘호화 점심 회동’에 대해 “뻔뻔하고 몰상식한 망동”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13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전두환 씨가 쿠데타를 일으킨 지 40년이 되는 12일 군사 반란 가담자들이 모여 고급 음식점에서 기념 오찬을 했다는 보도를 접하고 아연실색했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박 시장은 “전 재산이 29만원이라며 1000여억원의 추징금을 내지 않고 버티면서 1인당 20만원상당의 샥스핀 코스 요리에 와인까지, 그런 여윳돈이 다 어디에서 난 것인가”라고 물었다.

5·18 광주 민주화운동 관련 재판과 관련해선 “광주학살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관련 재판은 알츠하이머병을 핑계로 재판 출석을 거부하면서 어떻게 이런 뻔뻔하고 몰상식한 망동을 계속할 수 있는지 그저 기가 막힐 따름”이라고 썼다.

세계일보

박 시장은 “최소한의 품격도, 국민에 대한 예의도 없는 이런 사람이 한때 대통령이었다는 사실 자체가 부끄럽다”며 “1980년 5월 한 사람의 청년으로서 광주시민과 함께하지 못한 죄의식에 아직까지 ‘마음의 빚’을 안고 사는 저로서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는 비상식”이라고 비판했다.

박 시장은 마지막으로 “민주주의를 역행한 쿠데타, 수천의 광주시민에 대한 학살, 민주주의열망을 군홧발로 짓밟은 독재자에게 남은 것은 이제 재판정에 나와 법의 준엄한 심판을 받는 것뿐”이라고 글을 맺었다.

송민섭 기자 stsong@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