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22409 0962019121156822409 03 0302001 6.0.21-HOTFIX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25590000 1576025604000 related

제조업 수익성 양극화…대기업 오르고 중견기업 내리고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2016~2018년 대기업, 중견기업, 중쇠업의 매출액영업이익률과 매출액세전순이익률. 제공|한국은행


[스포츠서울 이주희 기자] 최근 몇 년 사이 국내 중견 제조업체 수익성이 크게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은행이 11일 내놓은 ‘2018년 중견기업 기업경영분석’ 통계를 보면 국내 중견 제조기업의 매출액 세전순이익률은 2016년 6.7%에서 2017년 5.5%, 2018년 3.8%로 2년 연속 하락했다.

다른 수익성 지표인 매출액영업이익률도 2016년 5.5%에서 2018년 4.3%로 떨어졌다.

반면 같은 기간 제조 대기업의 매출액세전수익률은 7.2%에서 7.3%로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7%에서 8.9%로 올랐다.

제조업의 수익성이 대기업과 중견기업 사이에서 몇 년새 벌어진 것이다.

비제조업에선 중견기업의 수익성 지표가 대기업보다 좋았다.

중견 비제조기업의 매출액세전수익률은 2016년 5.6%에서 2018년 5.7%로 개선됐고 같은 기간 매출액영업이익률은 6.2%에서 5.3%로 하락했다.

지난해 기준 중견기업의 총자산은 전체기업 대비 15.7%, 매출액 17.2%, 영업이익 15.7%를 차지했다.

한은 측은 “수익성 지표가 좋은 주요 게임업체들이 중견 비제조기업으로 분류된 영향”이라고 말했다,

중견기업 기업경영분석 통계는 중견기업 4157개로 전체 연간 기업경영분석 대상업체의 0.6% 수준이며, 업체 재무 자료를 기반으로 올해 처음 시범 작성됐다.

중견기업법은 중소기업법이 규정하는 중소기업과 공정거래법이 규정하는 대기업집단을 제외한 나머리 ‘허리’에 해당하는 기업군을 중견기업으로 분류한다. 외국인투자기업과 공기업 등은 중견기업 범위에서 제외된다.

hh224@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