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04159 0252019121056804159 04 0401001 6.0.21-HOTFIX 25 조선일보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75955432000 1575955475000

38명 태운 칠레 공군기, 남극기지 가다 실종 수색 중

글자크기
칠레 공군기가 9일(현지시간) 오후 38명을 태우고 남극기지로 향하던 중 실종돼 칠레 군 당국이 수색 중이다.

10일(한국 시각) AP통신과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에 따르면, 9일 승객 21명과 승무원 17명을 태운 공군기 C-130 허큘리스 기종이 남극기지로 향하던 중 통신이 끊기면서 실종됐다.

조선일보

C-130 허큘리스. /칠레 공군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 비행기는 이날 오후 4시55분 칠레 수도 산티아고에서 남쪽으로 3000㎞ 떨어진 푼타 아레나스에서 출발했으며, 약 3시간 만인 오후 6시13분 교신이 끊어졌다. 비상신호도 잡히지 않았다.

현재 칠레 군 당국은 즉각 경고를 발령하고 수색·구조팀을 가동했다. 앞서 이들은 남극 칠레 기지의 연료 해상 부유 공급선을 점검하고 복귀할 예정이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허지윤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