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91509 0512019121056791509 07 0701001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928800000 1575943781000

죽은 반려동물 땅에 묻어주려는데…매장이 불법?

글자크기

장묘업체, 서울 0 vs 경기 18 쏠림…불법 이동식 화장업체도 기승

'혐오시설' 낙인에 반려인구 늘어도 장묘시설 설치 불가능

뉴스1

기사와는 무관. 사진 이미지투데이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동주 인턴기자 = # 제주도에 거주하는 A씨는 얼마 전 사랑으로 기르던 반려견을 하늘나라로 보냈다. 땅에 묻어줄까도 생각했지만, 그건 엄연한 불법이라는 말이 기억나 장묘시설을 알아봤다. 그런데 제주도 내에 동물이 죽었을 때 화장할 수 있는 장묘시설이 없다는 걸 알고 A씨는 난감했다. 결국 A씨는 큰마음을 먹고 경기도로 원정 장례를 갈 수밖에 없었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반려동물 장묘시설은 지난해 27개소에서 1년 만에 41곳으로 증가했다. 하지만 여전히 서울·인천·제주 등지에서는 반려동물 장묘시설을 찾아볼 수 없어 반려인들의 고충은 여전하다.

특히 숫자는 늘었지만 일부 지역에 편중돼 있어 반려인들이 느끼는 불편함은 여전하다. 농림축산식품부에 정식 등록된 전국의 동물장묘업체 41곳 가운데 경기도에 18곳이 몰려 있다. 김포와 광주에만 각각 5개소씩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서울, 인천, 제주, 대전, 울산, 전남 등의 지역에는 단 한 곳도 없다. 제주는 장묘 시설을 이용하기 위해서는 비행기나 배를 타고 육지로 나와야 하는 실정이다.

현재 반려동물의 사체를 처리하는 합법적인 방법은 3가지다. 생활폐기물로 분류해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담아 배출하거나 동물병원에 위탁해 의료폐기물로 다른 동물들과 한꺼번에 처리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는 동물장묘업체를 이용하면 된다. 반려동물의 사체는 폐기물로 분류되기 때문에 매장은 불법이다.

농림축산검역본부 역시 "죽은 반려동물을 생활 쓰레기와 함께 버리거나 몰래 매장하면 환경오염을 일으키고 공중위생에 큰 해를 끼친다"며 "비용이 들더라도 동물 사체는 전용 화장장을 이용해 깨끗하게 처리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권고하고 있다.

반려인 입장에서 가족처럼 지내던 반려동물을 쓰레기처럼 버리기는 힘들다. 하지만 장묘업체를 이용하려고 해도 거리가 너무 먼 경우에는 불법 매립에 대한 유혹에 빠지게 된다. 동물 사체를 땅에 매립하는 것이 불법이라는 것을 모르는 이들도 상당수다.

실제로 농림축산식품부가 '반려동물이 죽었을 때 처리 계획'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35.5%가 주거지 또는 야산에 매립하겠다고 응답한 것도 같은 맥락으로 풀이된다.

최근 불법으로 이동식 화장시설을 영업하는 업체들이 생겨나고 있는 것도 이런 배경 때문이다. 교외에 있는 화장 시설을 대신해 차량에 소각로를 싣고 다니며 직접 가정을 방문하는 식으로 불법 영업을 하는 것이다. 화장시설 운영을 위해서는 까다로운 시설 운영 기준을 만족해야 하는데 이동식 화장장은 이런 기준을 무시한 채 불법으로 운영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올해 지자체와 합동해 실시한 특별점검에는 무허가 동물장묘업체 3곳이 적발되기도 했다.

장묘시설의 지역적 편차가 생기는 이유는 장묘시설이 혐오 시설이라는 인식 때문에 주민들의 설립 반대가 거세기 때문이다. 대구와 경북 지역 등에서는 이미 동물화장장 건립을 두고 주민들과 갈등을 겪은 바 있다. 제주도의 경우에도 공설 장묘시설 설립을 추진 중이지만 주민들의 반대 등으로 설립이 지연되고 있다.

서울시의 경우 반려 가구가 늘면서 지난 7월 동물보호 조례 개정안을 마련, 서울시장이 반려동물 장묘시설 설치 및 운영할 수 있도록 했다. 하지만 장묘시설이 들어설 현실적인 가능성은 희박하다. 사람을 위한 화장장도 서울에 단 1곳인 상황에서 혐오 시설로 낙인 찍힌 반려동물 장묘시설이 건설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은 부지확보 자체가 어려워 장묘시설을 만들 계획은 없다"며 "사설 업체가 들어설 조짐도 전무하다"고 말했다.

전문가들은 일본의 사례를 참고할 만하다고 지적한다. 일본에서는 증가하는 반려동물 장례 수요에 따라 이동식 반려동물 장례 차량을 지역별 조례에 의해 합법화 하는 방식으로 문제를 해결하고 있다. 일본의 한 이동 장례서비스 업체는 일본 전역에 280여 개의 가맹점을 두고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이동식 반려동물 장례 차량에는 유해성분 배출을 방지하는 무연 무취의 첨단시설을 구비하도록 하고 있으며 이에 대한 고객들의 이용 만족도 역시 높은 것으로 나타나고 있다.

[해피펫]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구독하시면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 사진과 영상을 게시판에 올리거나 이메일로 보내주시면 추첨을 통해 선물도 드립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moondj3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