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30851 0512019120656730851 02 0213006 6.0.2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75586702000 1575591745000 related

독도 헬기사고 합동장례 6일부터 닷새간…블랙박스 데이터추출 완료

글자크기
뉴스1

경북 울릉군 독도 해역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희생된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분향소가 6일 오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에 차려졌다. 사진 왼쪽부터 소방헬기 추락사고로 순직한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소속 김종필 기장, 서정용 정비실장, 이종후 부기장, 배혁 구조대원, 박단비 구급대원. 2019.12.6/뉴스1©News1 남승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구=뉴스1) 남승렬 기자 = 경북 울릉군 독도 해역에서 응급환자를 이송하다 희생된 소방항공대원 5명의 합동 장례식이 6일부터 닷새간 대구 계명대 동산병원 백합원에서 거행된다.

희생자들에게는 1계급 특진과 훈장이 추서된다.

발인은 오는 10일, 계명대 성서캠퍼스 실내체육관에서 소방청장(葬)으로 엄수된다. 장지는 국립대전현충원이다.

이번 사고로 희생된 소방대원 5명은 중앙119구조본부 영남119특수구조대 소속 김종필 기장(46), 이종후 부기장(39), 서정용 정비실장(45), 배혁 구조대원(31), 박단비 구급대원(29·여)이다.

이들의 장례 일정이 마무리되면 피해 가족 일부는 독도 사고 해역을 찾아 소방대원들의 뜻을 기릴 예정이다.

지난 10월31일 오후 11시25분쯤 소방대원 5명과 응급환자, 보호자 등 7명이 탄 중앙119구조본부 소속 EC225 헬기가 독도에서 이륙 직후 바다로 떨어졌다. 응급환자를 이송하던 임무를 수행하던 중이었다.

현재까지 이종후 부기장, 서정용 정비실장, 박단비 구급대원, 응급환자 윤영호씨 등 4명의 시신은 수습했으나 김종필 기장, 배혁 구조대원, 윤씨 동료 박기동씨는 여전히 실종 상태다.

한편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전날 사고 헬기에서 꺼낸 블랙박스에서 음성기록과 비행기록 등 데이터 추출 작업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 21일 블랙박스를 확보한 조사위는 사흘 뒤인 24일 블랙박스를 헬기 제작사가 있는 프랑스로 보냈다.

블랙박스는 인양했을 당시 외관상 손상이 없었지만 내부 접속단자가 심하게 부식된 것으로 전해졌다. 다행히 데이터 추출에 성공했다.

데이터에는 사고 당시 소방대원들의 음성 기록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pdnam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