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51044 0532019120356651044 02 0203001 6.0.18-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316005000 1575316105000 related

윤석열 총장, '백원우 특감반원' 빈소 2시간 반 조문…심경 묻자 '침묵'

글자크기

오후 6시 30분쯤 빈소 찾아…조문객들과 동석 후 오후 9시쯤 일어나

숨진 검찰수사관 자필 메모에 윤 총장 언급 "가족 잘 부탁"

'고인과의 관계', '검찰 압박수사 의혹' 등 질문에 말 없이 차 올라

CBS노컷뉴스 서민선 기자

노컷뉴스

윤석열 검찰총장이 2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특별감찰반 수사관의 빈소를 조문한 뒤 굳은 표정으로 나오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검찰총장이 전날 숨진 채로 발견된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 소속 검찰수사관의 빈소를 찾아 조문했다.

2일 윤 총장은 오후 6시 33분쯤 서울 서초구 서울성모병원에 차려진 서울동부지검 소속 A 수사관의 빈소를 찾았다. 검은 정장에 검은 넥타이를 맨 채 굳은 표정으로 빈소에 들어선 윤 총장은 약 2시간 30분 동안 조문객들과 함께 자리를 지켰다.

오후 9시쯤 자리에서 일어난 윤 총장은 '가족에 대해 배려해 달라는 말이 있었는데, 고인(A 수사관)과 어떤 관계인가', '검찰이 압박 수사를 했다는 의혹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나)', '현재 심경은 어떤가'라고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아무런 대답 없이 차에 올랐다.

앞서 서울 서초경찰서에 따르면 A 수사관은 전날 오후 서울 서초동의 한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사무실에서 발견된 A 수사관 자필 메모에는 "가족에게 미안하다"는 내용과 함께 윤 총장의 이름을 언급하며 "남은 가족을 잘 부탁한다"는 취지의 내용도 적힌 것으로 확인됐다.

A 수사관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산하에서 비공식 사정 관련 업무를 맡아온 이른바 '백원우 특감반'에서 근무했다. 그는 '청와대 하명수사' 논란을 촉발한 김기현 전 울산시장 측근 비위 첩보 문건 전달 과정에 개입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같은 이유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의 수사선상에도 올라 조사를 받았고, 숨진 채 발견된 당일 오후에도 참고인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을 예정이었다.

한편 이날 빈소에는 청와대 민정수석실 특감반원이었던 김태우 전 검찰수사관도 찾아와 조문했다. 김 전 수사관은 지난 2월 '청와대 윗선의 지시로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에 대한 감찰이 중단됐다'고 폭로한 바 있다.

김 전 수사관은 취재진에게 "무슨 말이 필요하겠나. 좋은 곳 가셔서 편안하셨으면 좋겠다"면서 "어떤 식이든 진실대로만 밝혀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