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623679 0512019120156623679 01 0103001 6.0.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5199556000 1575199674000 related

바른미래, 유승민·오신환·권은희·유의동 중징계…당원권 1년 정지

글자크기

당 윤리위 "당의 명예 실추시키고 심각한 분파적 해당 행위 지속"

뉴스1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지난달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1.29/뉴스1 © News1 김명섭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연주 기자 = 바른미래당 중앙당 윤리위원회는 1일 당내 비당권파인 유승민 의원을 비롯해 오신환 원내대표, 권은희·유의동 의원에 '당원권 1년 정지'라는 중징계를 내렸다.

당 윤리위는 이날 제17차 윤리위 회의를 열고 출석위원 8인의 전원일치 찬성으로 유승민 의원 등 4명에 대한 징계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윤리위는 "징계 사유는 당의 명예를 실추시키고 당원 간 화합을 저해하는 심각한 분파적 해당 행위를 지속한 것"이라며 "징계 결정에 따라 피징계자들은 1년 동안 당원권이 정지됨과 동시에 당원 자격으로 취득한 모든 권리를 행사할 수 없게 된다"고 말했다.

윤리위는 오 원내대표에 대해 "원내대표직은 국회의원인 당원들이 선출한 당의 직책이고 국회에서 바른미래당을 대표하는 직위에 있다"며 "이번 당원권 정지에 의해 그 직무 권한이 당연히 정지된다. 이번 징계 결정의 효력은 징계 결정과 동시에 발생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만 피징계자들은 이번 징계 결정에 대하여 통보를 받은 날로부터 14일 이내에 재심 청구를 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징계 대상 의원들이 이미 탈당을 준비하고 있는 만큼 이번 징계의 여파는 제한적일 것으로 보인다. 유승민 의원은 당내 비당권파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실질적으로 이끌면서 신당 창당을 준비 중이다. 오신환 원내대표는 변혁 대표를 맡고 있으며, 권은희·유의동 의원은 창당추진기획단 공동단장이다.
jy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