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452675 0092019112256452675 04 0401001 6.0.19-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true 1574411473000 1574411489000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12월15일 이전 어려워" 美상공회의소

글자크기
뉴시스

【상하이=AP/뉴시스】스티븐 므누신 미 재무장관, 류허 중국 부총리,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무역대표부(USTR)대표(왼쪽부터)가 31일 중국 상하이에서 무역협상을 시작하기 전 사진촬영을 위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9.07.3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권성근 기자 = 미국과 중국 간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대중 추가 관세 데드라인으로 설정한 오는 12월15일 전까지 이뤄지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마이런 브라이언트 미상공회의소 수석 부회장은 22일 CNBC에 "나는 류허 중국 부총리에게 서로간에 주고받기가 필요하다고 말했다"며 "중국은 최종 패키지에 더 많은 것을 가져와야 한다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브라이언트 수석 부회장은 "류허와는 2년간 6번이나 마주 앉았다"며 "나는 그에게 '정도를 벗어나선 안 된다'라는 말을 했다. 중국은 관세가 철회되길 고대하고 있다. 이는 미국 기업들도 마찬가지"라고 밝혔다.

그는 "관세가 (미국의) 소비자, 소매업체, 제조업체 및 농민들에게 영향을 미쳤다"며 "그러나 1단계 무역합의 이후에도 모든 관세가 철회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브라이언트 수석 부회장은 다음달 15일 이전에 미중 1단계 무역합의 서명이 가능할지를 묻는 질문에 "12월15일까지는 시간이 얼마 남지 않았지만 아직까지 기회는 남아 있다. 그러나 12월15일 관세를 유예하기 위해서는 더 많은 것을 얻어내야 한다"고 밝혔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중국 상무부가 미국과 단계적 관세 철회에 합의했다고 발표한지 하루만인 지난 8일 "나는 아무것도 동의하지 않았다"며 이를 부인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3000억 달러(약 350조3700억원)의 중국산 제품에 대한 관세를 예고한 뒤 지난 9월1일 1차로 1110억 달러 중국산에 15% 관세를 부과했다. 나머지는 오는 12월15일에 부과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sk@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